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왼쪽)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오후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회의실에서 이해찬 대표와 버스 파업 관련 논의 후 브리핑을 위해 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Bus strike plan scrapped after wage deals

임금 협상 타결로 전국 버스노조 파업 철회

Bus drivers across the country called off their strike planned for Wednesday, after reaching agreements with their management over wage hikes and other conditions in last-minute negotiations, or deciding to continue talks.

전국의 버스 노조들이 경영진과의 임금 인상, 기타 조건에 대한 협상이 막판에 타결되고 일부는 추후 협상을 이어가기로 하며 수요일로 예정된 총파업을 철회했다.

This prevented the feared traffic chaos in the morning rush hour, but the agreements will inevitably lead to more taxpayers' money being spent to support the bus companies.

이로 인해 우려했던 출근 시간 교통 혼잡은 없었지만, 이 합의로 인해 버스 회사들을 지원하기 위해 더 많은 혈세가 투입될 수밖에 없게 된다.

Unionized bus drivers nationwide initially planned to walk out in the morning, calling for bus operators and local governments to come up with measures to ward off an expected salary cut in July when the 52-hour workweek system is applied to them and they could lose out on overtime pay.

전국의 버스 노조는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되는 오는 7월부터 초과 근무 수당을 받지 못함으로 인한 임금삭감을 피하고자 사측과 정부에 대책을 요구하며 수요일 아침 파업을 계획했다.

Drivers in eight metropolitan cities and provinces agreed on wage hikes and other working conditions and scrapped the strike, with Seoul making a deal 90 minutes before the planned walkout and agreeing on a salary hike of 3.6 percent and gradual extension of the retirement age from 61 to 63.

8개 지자체 버스 노조가 임금 인상과 기타 조건에 합의하며 파업을 백지화했고, 서울 시내버스 노조는 파업 돌입 90분을 앞두고 임금 3.6% 인상, 정년 만 61세에서 63세로 단계적 연장에 극적으로 합의했다.

In Ulsan, the drivers started the strike at 5 a.m. but reached an agreement about three hours later, operating buses normally afterward.

울산에서는 버스 노조가 오전 5시 첫차부터 파업을 시작했으나, 합의에 이르며 3시간 뒤 버스 운행이 정상으로 돌아왔다.

Union members in five other regions, including Gyeonggi Province, decided to postpone their walkouts and continue negotiations until the end of the month.

경기도 등 다른 5개 지역의 버스노조는 파업을 보류하고 이달 말까지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For Gyeonggi Province, the decision for further talks came after Transport Minister Kim Hyun-mee,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and ruling Democratic Party of Korea Chairman Lee Hae-chan announced a bus fare hike late Tuesday afternoon.

경기도 버스노조의 파업 연기 결정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화요일 오후 버스요금 인상을 발표하자 나왔다.

They said the fare for intra-city buses will rise by 200 won in September and that for buses linking Seoul and provincial regions of Gyeonggi Province by 400 won.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경기도는 경기도 시내버스와 광역버스 요금을 9월부터 각각 200원, 400원 인상하기로 합의했다.

Governor Lee, who had previously opposed raising the bus fare, citing the financial burden to citizens, said, "The fare hike is inevitable given the inconvenience residents would face if bus services are reduced."

앞서 시민들의 재정 부담을 이유로 버스요금 인상에 반대했던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대규모 감차 운행과 배차 축소로 인해 도민들이 겪을 불편함을 고려하면 이번 요금 인상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The transport minister said the government would seek bus fare hikes in some other regions ― South and North Chungcheong provinces, South Gyeongsang Province and Sejong City ― by the end of the year.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충남, 충북, 경남, 세종시 시내버스 요금 인상도 연내에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리아타임스 홍지민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www.koreatimes.co.kr/weekly.ht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