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4일 동해상에서 실시한 화력타격훈련에서 신형 전술유도무기가 발사돼 하늘로 솟구치고 있다. 평양=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이 1년 5개월여 만에 ‘북한판 이스칸테르’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와 장거리 방사포를 섞어 쏜 4일 장성 10여명이 발사 소식이 전해진 이후에도 골프를 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바른미래당 소속 국회 국방위 간사 하태경 의원에 따르면 4일 충남 계룡골프장을 이용한 인원은 총 326명으로 현역 군인은 장성급 장교 16명, 영관급 장교 133명 등 총 195명이었다.

이날 북한의 발사체 발사 소식이 알려지자 위기조치 상황에 대처하도록 편성된 장군 6명과 영관급 장교 6명 등 12명은 골프를 중단하고 복귀했다. 하지만 나머지 현역 장성 10여명은 복귀하지 않고 골프를 쳤다. 국방부는 이들의 구체적인 보직은 공개하지 않았다.

군 관계자는 “긴급 상황에 대응해야 하는 인원은 모두 복귀해 업무에 투입됐고, 골프를 계속 친 사람들은 긴급 소집 대상이 아니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하지만 긴급 안보 상황이 발생했는데도 계룡대 소속 장성들이 계속 골프를 친 것에 대해 군 기강 해이를 우려하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북한의 발사체 발사 소식이 알려진 후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는 즉시 비상 대응에 나섰고, 청와대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었기 때문이다.

하태경 의원은 “이번 미사일 발사 때, 왜 10명이나 되는 장군들은 계속 골프를 치고 있는지 군은 국민께 명확히 설명해야 한다”고 했다. 군 당국은 이후 비판 여론을 의식해 9일 북한이 재차 단거리 미사일과 240㎜ 방사포 등을 쐈을 때는 계룡대에 골프 중지 지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북한은 4일 오전 9시 6분부터 오전 10시 55분까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상태에서 강원 원산 북방 호도반도에서 240ㆍ300㎜ 방사포와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섞어 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