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언 의원 내부징계 거듭 촉구 
[저작권 한국일보]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5ㆍ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겠다고 밝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5ㆍ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를 확실히 마무리하고 광주를 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5ㆍ18은 진보만의 역사가 아니라 보수도 마땅히 존중해야 할 역사”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오늘이라도 5ㆍ18 망언 의원 문제를 매듭짓고 떳떳하게 함께 손잡고 광주를 찾기를 기대한다”며 황 대표의 결단을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5ㆍ18 막말 의원에 대한 자유한국당 내부 징계절차를 완료해야 한다. 솜방망이 처벌은 절대 안 된다”고 밝혔다. 전날 국회에서 열린 윤리특별위원회 간사회동이 불발된 것을 두고도 “국회 징계절차가 한 걸음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 한국당 역시 이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재발 방지를 위해 국회가 법과 제도를 마련하겠다는 약속이라도 하고 광주를 찾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안 논의가 3주 넘게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을 두고도 한국당에 거듭 협조를 요청했다. 그는 “기업의 청년고용을 비롯한 일자리 문제는 간단한 현실이 아니다. 강원도 산불과 포항 지진은 이미 한국당에서도 추경 요인으로 인정한 바 있다”며 이달 말 예산결산위원회 의원들의 임기가 종료되기 전에 추경 예산이 처리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한길 인턴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