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필요한 퍼스널트레이너 찾아 주는 앱 개발
LG유플러스는 자사 사내벤처 1호 서비스로 개인 고객과 피트니스 센터의 퍼스널 트레이너를 연결해주는 O2O(Online to Offline) 플랫폼 ‘운동닥터’를 출시했다.

LG유플러스 사내벤처 1호가 탄생했다. 나에게 꼭 필요한 퍼스널트레이너를 맞춤형으로 찾아 주는 O2O 서비스를 개발한 ‘위트레인’이다. 개발 프로젝트를 이끈 김성환 리더는 체육교육학과 출신으로 피트니스 센터 4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퍼스널트레이너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는 고개들이 많다는 점에 착안해 이 서비스를 개발했다.

LG유플러스는 사내벤처 1호 ‘위트레인’이 개인 고객과 피트니스 센터의 퍼스널트레이너를 연결해 주는 ‘운동닥터’를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운동닥터는 빅데이터로 수집된 전국 4,800여개 피트니스 센터 정보를 제공하는 앱이다. 고객이 트레이너에 대한 정보를 찾고 트레이너가 회원을 유치하는데 들어가는 시간과 비용을 줄여주는 게 핵심이다.

위트레인은 지난 4월 퍼스널트레이너 이용 고객 4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트레이닝을 시작할 때 가장 불편한 점들로 직접 피트니스 센터에 방문해야만 상담이 가능한 점(41.9%), 트레이너의 전문성을 미리 확인할 수 없는 점(33.1%) 등이 꼽혔다. 또 트레이너 선택 시 가장 중요한 점은 트레이너의 지도 스타일(37.0%)이지만 이를 미리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없는 것도 아쉬운 점으로 조사됐다.

운동닥터 앱에서 고객들은 트레이너별 서비스 이용 요금, 일정, 이미지 등을 앱 안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센터나 트레이너와 안심번호를 이용한 1대 1 상담도 할 수 있다. 운동닥터에서 직접 검증한 트레이너 자격증과 수상경력 등 신뢰할 만한 정보를 바탕으로 합리적인 선택을 할 수 있다는 게 LG유플러스의 설명이다. 지금까지 전단지를 만들어 뿌리거나 프로모션 활동에 투자해야 했던 트레이너들도 자신의 프로필을 비롯해 다양한 정보를 올리고 관리하며 보다 쉽게 신규 회원을 모집할 수 있다.

김성환 리더는 “국내 퍼스널트레이닝 시장은 연 1조5,000억원 규모에 달하고 트레이너 숫자는 2만5,000명을 넘어섰다”며 “위트레인은 잠재력이 큰 퍼스널트레이닝 시장을 주도해 국내 대표 O2O 스타트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해 8월 사내벤처를 뽑기 위한 공모를 시작했다. 올해 1월부터 위트레인이 본격적으로 태스크포스(TF) 활동을 시작했다. LG유플러스는 임직원들이 사내벤처 프로그램에 적극 참여해 사업 개발에 몰입할 수 있도록 1년간 별도 TF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고 사내벤처 팀 당 최대 1억7,000만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마곡 LG사이언스파크 내 별도 업무 공간 마련, 사내벤처 기간 동일한 급여ㆍ복리후생 및 성과급 지급 등도 제공된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