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 인상 3.9%, 월 24일 근무 합의
경남 창원도 협상 타결, 버스 정상 운행
오거돈 부산시장과 부산 버스 노사가 15일 새벽 협상을 타결한 후 서로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박찬일 부산버스운송조합 이사장, 오거돈 부산시장, 안홍준 부산버스노조 위원장. 부산시 제공

부산 버스 파업과 관련 노조와 사측이 극적으로 협상에 타결, 운행 중단 사태를 막았다.

한국노총 산하 전국자동차노동조합총연맹(자동차노련) 부산 버스노동조합과 사용자 측인 부산시 버스운송사업조합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주당 근무 일수 조정과 임금인상률 등에 합의했다고 15일 밝혔다.

핵심 쟁점이었던 임금인상률은 3.9%에, 근무 일수는 시프트제(교대근무)를 도입하는 월 24일에 각각 합의했다.

버스 노사협상이 노조가 파업에 돌입하기로 예고한 이날 오전 4시 이후에 타결돼 첫 시내버스가 정시에 출발하지 못하는 등 버스 운행에 일부 차질이 발생했다. 하지만 노조의 파업 철회로 우려했던 버스 운행 중단이라는 대란은 피했다. 부산 버스노조는 협상이 결렬되면 이날 오전 4시를 기해 파업에 돌입, 버스 운행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었다. 부산에서는 운전기사 5,566명이 144개 노선에서 시내버스 2,511대를 운행하고 있다.

노사는 14일 오후 3시 30분쯤 부산지방노동위원회에서 마지막 조정회의를 열었지만 임금인상률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 내지 못해 회의 시작 6시간여 만에 협상이 결렬됐다. 노조는 임금인상률로 8.1%를 제시했고, 부산시 버스운송사업조합은 2.0%를 고수했기 때문이다.

이후 노동쟁의 조정이 종료에도 불구하고 노사는 밤샘 협상을 이어갔고, 노조 파업돌입 시점인 15일 오전 4시를 넘겨 임금인상률에 최종 합의했다.

132개 노선에서 571대가 운행 중인 부산 마을버스 노사는 파업을 보류하고 쟁의조정을 연장하기로 했다.

한편 경남 창원시 시내버스 7개사 노사가 밤샘 교섭 끝에 15일 오전 1시를 넘겨 임금협상 등을 타결했다. 협상 타결로 노조가 파업을 철회, 시내버스는 정상 운행 중이다.

노사는 임금 4% 인상, 준공영제 시행 후 정년을 현행 60세에서 63세로의 연장과 공휴일ㆍ학자금 지원 확대 등에 합의했다. 창원 시내버스 노사는 무분규 선언문도 채택했다.

창원=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부산=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