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종의 권창훈. 한국일보 자료사진

디종의 권창훈(25)이 후반 추가시간 결승골로 팀을 강등 위기에서 구해냈다.

권창훈은 12일(한국시간) 프랑스 디종의 스타드 가스통 제라르에서 열린 스트라스부르와 2018~19 프랑스프로축구 리그앙 36라운드 스트라스부르와의 경기에서 후반 31분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1-1로 팽팽하던 경기에 투입돼 왼쪽 미드필더로 활발한 움직임을 보인 권창훈은 후반 추가시간 결승골을 터뜨려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경기 막판 훌리오 타바레스가 떨궈준 패스를 받은 권창훈은 페널티 지역 안에서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스트라스부르의 골망을 꿰뚫었다.

승점 3을 추가한 디종은 19위(승점 31)를 유지했다. 여전히 강등권에 머물렀지만, 1부 잔류 가능성은 조금이나마 높아졌다. 2라운드를 남겨둔 현재 17위 모나코(승점 33), 18위 캉(승점 33)과의 격차는 크지 않아 반전을 기대해볼 만하다.

리그앙에서 19위와 20위 팀은 곧바로 강등되고, 18위는 2부리그 3위 팀과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자력으로의 잔류는 불가능하지만, 디종이 남은 경기에서 모두 승리하고 모나코와 캉이 패배를 기록한다면 기회는 생긴다.

한편 스타드 드 랭스의 석현준도 캉과의 원정 경기에 교체 출전했다. 후반 11분 그라운드를 밟은 석현준은 약 38분간 뛰며 두 차례 슈팅을 기록했으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랭스는 2-3으로 패해 승점 49점을 유지하며 9위에 자리했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