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Nationality main factor in discrimination against foreigners

출신 국적이 외국인 차별에 주된 영향 끼쳐

Koreans in Seoul discriminate against foreign residents mainly based on their country of origin, a survey by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howed Tuesday.

서울에 사는 한국인이 주로 출신 국가에 따라 외국인을 차별한다는 서울시의 설문조사 결과가 화요일에 나왔다.

Many foreign residents said their image of Seoul had improved, but some still face discrimination and disdain.

한국에 사는 많은 외국인들이 서울에 대한 이미지가 개선되었다고 말했지만, 일부는 여전히 차별과 무시를 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The city government announced the results of the survey conducted on 2,500 foreign residents in the capital last September.

서울시는 서울에 거주하는 외국인 2,500명을 대상으로 지난 9월에 시행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According to the survey, 57.3 percent of respondents said Koreans discriminate against foreign nationals based on their nationality. When multiple replies were allowed, 41.5 percent also said discriminative responses took place according to their fluency in Korean, 23.9 percent their financial status, 16.6 percent their jobs, 15.6 percent their appearance including skin color, and 1.1 percent their religion.

설문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57.3%가 한국인은 국적을 기준으로 외국인을 차별한다고 답했다. 복수 답변이 허용되자, 41.5%는 한국어 유창함 정도에 따라 차별적 반응이 나타난다고 답했고, 재정상태(23.9%), 직업(16.6%), 피부색을 포함한 외모(15.6%), 종교(1.1%) 순이었다.

Regarding the overall quality of life in the capital city, they gave an average rating of 6.89 points out of 10, up 0.03 points from the previous year. They were most satisfied with the residential environment, followed by security, economic environment and welfare programs.

서울의 전반적인 삶의 질에 대해서는 10점 만점에 평균 6.89점으로 전년보다 0.03점 상승했다. 그들은 주거 환경에 가장 만족했고, 그 다음으로는 치안, 경제 환경, 복지 수준이 뒤를 이었다.

Nearly half, or 49.3 percent, said their feelings about Seoul had improved after residing in the capital region, while 45 percent stated there was no change.

거의 절반에 가까운 49.3%가 서울로 이사 온 후 서울에 대한 감정이 좋아졌다고 답했지만 45%는 변화가 없다고 답했다.

The former group said their feelings improved because they experienced respect and consideration from Koreans, felt an open and tolerant attitude toward foreigners, and enjoyed welfare services for foreign residents and fast administrative services.

서울이 좋아졌다고 답한 그룹은 한국인들로부터 존경과 배려를 경험했고, 외국인에 대해 개방적이고 관대한 태도를 느꼈으며, 외국인 거주자들을 위한 복지 서비스와 빠른 행정 서비스를 겪고 나서 만족도가 향상되었다고 전했다.

But 5.6 percent said their feelings had become worse, mainly because they suffered from discrimination, adding that Korea is not open to foreigners and lacks welfare services for them.

그러나 5.6%는 차별을 겪었고, 오히려 서울에 대한 감정이 나빠졌다고 밝혔다. 그리고 한국은 외국인들에게 개방적이지 않고 그들을 위한 복지 서비스가 부족하다고 덧붙였다.

Close to 39 percent have experienced stress in the previous two weeks, and the main cause of this was finances (46.2 percent), followed by excessive workload or study (28.7 percent) and difficulty in relations with schoolmates or coworkers (18.5 percent), when multiple answers were allowed.

지난 2주 동안 39%의 외국인들이 스트레스를 느꼈으며, 스트레스의 주된 원인은 '재정상태'(46.2%), '과도한 업무량/학습량'(28.7%), '동창이나 직장동료와의 껄끄러운 관계'(18.5%)가 뒤를 이었다. (중복응답 가능)

Some 46 percent of the respondents were living with family, and 66.1 percent cited convenient transportation as the most important factor when choosing where to live.

응답자 중 46%가 가족과 함께 생활하고 있었고, 66.1%는 거주지 선택 시 '교통이 편리한 곳'을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꼽았다.

The city government also surveyed 42,991 Korean citizens.

서울시는 또한 42,991명의 서울 거주 한국인들을 조사했다.

Regarding immigration, 44.3 percent of the Korean citizens in Seoul agreed the government needs policies to reduce prejudice against marriage immigrants, while 33.4 percent also highlighted the need to set better immigration policies and invite more immigrants to help resolve the country's decreasing population.

다문화사회에 대한 서울시민의 인식은 '결혼이민자에 대한 사회적 편견 해소 정책이 필요하다'에 대한 동의가 44.3%로 가장 높고, '인구감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외국인 이민정책이 필요하다'에 대해 33.4%가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But 41 percent said an increase in immigration will lead to conflicts with Koreans over jobs.

그러나 41%는 '이민의 증가는 일자리를 둘러싸고 내국인과의 갈등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답했다.

코리아타임스 홍지민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www.koreatimes.co.kr/weekly.ht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