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원주시 뮤지엄산에 설치된 강은혜 작가의 '인터스페이스'. 뮤지엄산 제공

도시로부터 어떤 위안도 받을 수 없는 이들이라면 마음이 끌릴 만한 공간이다. 자연과 점, 선, 면이 이루는 구조적 예술의 가치를 아는 이면 더욱 반가울 곳이다. 강원 원주시 해발 275m 산꼭대기에 위치한 뮤지엄산(SAN) 이야기. 자연 융화 미술관으로 정평이 난 뮤지엄산이 상반기 기획전 ‘기하학, 단순함 너머’로 또 한 번 옷을 갈아입었다. 건축 거장 안도 다다오가 본관에 이어 새로 설계한 명상관과 함께다.

‘기하학…’전(청조갤러리 1, 2ㆍ8월 25일까지)에는 김봉태, 홍승혜, 이은선 등 작가 20명의 대표작과 신작이 걸린다. 사진, 조각, 설치 등 매체를 다양하게 구성해 뮤지엄산의 그간 기획전 중 가장 젊고 다채롭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정 오브제를 극단적으로 단순화한 시도부터 소통, 관계 같은 개념을 기하학적 형태로 표현한 실험도 잇따른다. 낚싯줄, 철 막대, 연필로 표현한 최소한의 선으로 입체 공간을 만든 오종 작가의 ‘룸 드로잉’이 대표적이다.

뮤지엄산이라는 공간 자체를 캔버스로 삼은 작품도 적잖다. 미술관 천장을 가로지르는 50m짜리 실 설치작인 강은혜의 ‘인터스페이스’, 탁 트인 유리창에 비친 자연을 배경으로 또 다른 자연을 표현해 낸 정다운의 패브릭 설치작 ‘자연으로부터: 자연스럽게’가 그렇다. 작가들은 여러 달 동안 본인 화실이 아닌 미술관에서 작품을 구상하고 작업을 진행했다. 오광수 뮤지엄산 관장은 “미술작품과 이를 담는 공간이 어떻게 관계를 맺고 서로를 확인하고 있는가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강원 원주시 뮤지엄산 전경. 뮤지엄산 제공

김환기 등 근현대 거장 미술가들의 작품도 만날 수 있다. 기획전과 함께 미술관 소장품을 중심으로 한 ‘한국미술의 산책 V: 추상화’ 상설전(청조갤러리 3ㆍ2020년 3월 1일까지)이 열린다. 높이 2m8㎝의 캔버스가 붉은 점으로 가득한 김환기의 전면점화부터 수직의 선으로 산과 배경을 표현한 유영국의 유화도 전시된다. 문신, 남관, 이성자, 류경채 등의 대표작도 한데 모여 있다.

뮤지엄산의 명상관. 안도 다다오가 설계해 올해 1월 공개됐다. 뮤지엄산 제공
명상관의 내부 모습. 천장 중앙을 가르는 아치형 공간을 통해 빛이 들어온다. 안도 다다오의 대표작 ‘빛의 교회’(일본 오사카)를 연상시킨다. 뮤지엄산 제공

무엇보다 올해 1월 공개된 명상관은 그 자체로 진귀한 작품이다. 안도 다다오가 설계한 약 132㎡짜리 돌무덤 형태의 공간인데, 바닥부터 천장으로 이어지는 선형 공간을 통해 빛이 들어와 신비스러운 분위기를 낸다. “살아갈 힘을 되찾는 장소가 필요하다”는 미술관 측 이야기에 안도 다다오가 크게 공감해 설계 요청을 수락했다고 한다. 약 20명 정도가 내부에서 함께 명상을 할 수 있고, 30분 안팎의 명상 프로그램도 상설 운영된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