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송 기자, 품위 갖춰…기본 잘 지켰다” 칭찬
9일 문재인 대통령과 취임 2주년 기념 특별 대담을 진행한 송현정 기자에 대한 태도 논란이 일고 있다. KBS '대통령에게 묻는다' 영상 캡처

문재인 대통령과 첫 단독 대담을 진행한 송현정 KBS 기자의 태도를 두고 대담자 검증, KBS 사과 등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빗발치는 상황이다. 그러나 같은 언론사 출신인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송 기자의 태도를 옹호하고 나섰다.

민 대변인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내내 답답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담 방송 중에서도 그나마 좋았던 건 송현정의 존재감이었다”며 송 기자를 치켜세웠다.

그는 또 “부드러운 품위를 갖추면서도 추가 질문으로 정곡을 찌르고, 필요할 땐 말을 끊고 들어가는 그를 보고 KBS가 완전히 죽지는 않았다는 안도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송현정 기자가 대담 중에 인상을 쓰고 말을 끊었다며 힐난하는 기사를 봤는데, 칭찬은 못할망정 그런 기사를 쓰는 기자는 기자 자격이 없다”며 “기본을 잘 지킨 인터뷰였다”고 송 기자를 칭찬했다.

반면 문 대통령의 일부 발언에 대해서는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전임 대통령들의 사면 관련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제가 가장 가슴이 아프고 부담이 크리라 생각한다”고 말했었다. 민 대변인은 이를 두고 “유체이탈 화법의 전형으로, 화법 교과서에 실릴 만한 역대급 발언”이라고 비난했다.

KBS 출신인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10일 송현정 기자의 태도를 옹호했다. 민경욱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앞서 문 대통령은 9일 취임 2주년을 맞아 국내 언론 중 처음으로 KBS와 단독 대담을 가졌다. 그러나 이번 대담을 진행한 송 기자는 중간에 문 대통령의 말을 끊거나 미간을 찌푸리는 등의 태도로 논란에 휩싸였다.

또 질문 과정에서 ‘독재자’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도 논란의 대상이 됐다. 송 기자는 “청와대가 주도해 야당의 의견을 전혀 반영하지 않고 정국을 끌어가고 있다는 판단을 하고 있기 때문에 자유한국당에서 대통령께 ‘독재자’라고 얘기하는 것 아니겠는가”라며 “독재자라는 말을 들었을 때 어떤 느낌이었느냐”고 질문했었다. ‘독재자’ 표현은 주로 야당에서 문 대통령을 공격할 때 쓰는 표현인데 이를 객관적 표현인 듯 질문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논란이 거세지면서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는 “대통령의 대담은 자질을 갖춘 사회자와 연출자와 진행하도록 해달라”, “KBS는 특집 대담을 본 국민께 사과하라” 등 대담 관련 청원이 잇달아 올라왔다. 또 KBS 시청자 게시판에도 항의 글이 빗발쳤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