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6,400만 화소의 초고화소 모바일 이미지센서를 개발하는 데 성공해 9일 시제품을 공개했다.

모바일 이미지 센서는 삼성전자가 133조원을 투자해 사업을 강화하겠다는 ‘시스템 반도체‘의 일종으로, 주로 스마트폰 같은 전자기기 등에 부착돼 카메라의 눈 역할을 한다.

삼성전자가 이날 공개한 모바일 이미지 센서는 0.8㎛(마이크로미터ㆍ100만분의 1m) 초소형 픽셀을 적용한 초고화소 이미지센서 신제품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과 ‘아이소셀 브라이트 GM2’다.

6,400만 화소의 GW1은 업계의 모바일 이미지센서 중 가장 높은 화소의 제품이며, 4,800만 화소인 ‘GM2’는 크기가 작아 활용도가 높다. 삼성전자는 이 두 제품을 하반기부터 양산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 개발로 0.8㎛ 픽셀 이미지센서 라인업을 기존 2,000만 화소에서 6,400만 화소까지 확장하며, 이미지센서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이 두 제품은 빛의 손실을 줄이는 ‘아이소셀 플러스‘ 기술로 색 재현성을 높였으며, 4개의 픽셀을 1개처럼 동작시켜 감도를 4배 높이는 ‘테트라셀’ 기술도 적용돼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은 이미지 촬영이 가능하다.

또한 두 제품에는 빛의 양이 너무 많거나 적은 환경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색 표현력은 높이고 노이즈는 최소화하는 ‘DCG’ 기능도 탑재됐다.

박용인 삼성전자 부사장은 “최근 몇 년 사이 스마트폰 카메라는 기존 콤팩트 카메라를 대체해 우리 일상을 생생하게 기록하고 공유하는 주요 도구가 됐다”며 “삼성의 GW1과 GM2는 많은 픽셀과 획기적인 기술로 새로운 촬영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