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와 치매안심센터 방문… 손수 만든 카네이션 달아드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7일 오전 금천구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어르신들에게 카네이션을 달아드리고 있다. 류효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어버이날을 하루 앞둔 7일 치매노인들을 찾아 손수 만든 카네이션을 달아드렸다. 문 대통령은 “어르신들의 노후를 건강하고 행복하게 잘 모시는 것은 국가가 당연히 해야 될 책임”이라며 “치매 때문에 고통 받거나 가족이 함께 고통 받지 않고 잘 동화될 수 있는 국가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정숙 여사와 함께 서울 금천구 치매안심센터를 찾아 치매 환자와 가족들을 만났다.치매국가책임제는 ‘문재인 케어’의 핵심 보건 의료정책으로 현재 전국 265곳에 치매안심센터가 운영되고 있다. 정부는 65세 이상 인구(700만명) 중 10%인 70만명가량이 치매 환자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치매안심센터 방문은 처음이지만 모친이 치매를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김 여사는 지난해 5월 남양주 치매안심센터와 지난 1월 종로구 치매안심센터에 이어 세 번째 방문이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작년 치매국가책임제 선언 뒤 정책을 본격 추진해 지금은 장기요양보험 혜택도 되고 치매 환자의 본인 부담 치료비도 크게 줄었다”며 “앞으로 치매전문병원ㆍ치매전문병동ㆍ치매전문공립요양원을 계속 만들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센터 다감각치료실에서 직접 시각ㆍ청각 등 여러 감각을 깨워 뇌를 활성화시키는 치료 기구를 체험하면서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 특히 김 여사는 센터 관계자에게 “시간이 나면 언제든 아무나 와서 할 수 있는 것이냐” “어르신들이 많이 좋아하시냐” 등 궁금한 점을 적극적으로 물었다. 김 여사는 지난 1월 종로구 치매안심센터를 찾아‘치매 파트너’ 과정을 이수한 바 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이어 종이 카네이션 접기 체험을 한 뒤 치매노인에게 달아드렸다.문 대통령은 치매 환자와 가족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와서 보니 가족 분들이 서로 만나서 소통하기도하고, 정보도 서로 나누기도 하고, 위로도 받고 아주 아늑한 마음이 힘껏 드는걸 느낄 수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전국에 자원봉사자, 치매 파트너들이 78만명 정도 계신다. 제 아내도 올해 초에 치매 파트너가 됐다”며 “그분들께 고맙다는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