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커피 브랜드 블루보틀 국내 1호점이 개장한 3일 오전 고객들이 성동구 블루보틀 성수점에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미국의 프리미엄 커피 브랜드 블루보틀이 3일 한국 1호점의 문을 열었다. 서울 성동구 성수동 매장은 붉은 벽돌을 두른 건물로, 1층에 블루보틀을 상징하는 파란색 병 로고가 걸려 있어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성수점엔 평일임에도 아침부터 긴 줄이 늘어서 눈길을 끌었다. 지상층은 로스터리 등으로 활용돼, 고객들은 지하 1층에서 커피를 주문하고 마실 수 있다. 이 공간은 레일조명과 원목 테이블로 아늑함을 더했다.

블루보틀 커피의 가격은 대표 메뉴인 ‘뉴올리언스’가 5,800원, 에스프레소와 아메리카노가 5,000원, 라떼가 6,100원이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미국 커피 브랜드 블루보틀 국내 1호점이 개장한 3일 오전 고객들이 성동구 블루보틀 성수점에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3일 오전 개장한 미국 커피 브랜드 블루보틀 국내 1호점인 서울 성동구 성수점 내부 모습. 연합뉴스
미국 커피 브랜드 블루보틀 국내 1호점이 개장한 3일 오전 고객들이 성동구 블루보틀 성수점에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