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포토뒷담화] “대학생은 단발머리” 북한, 여성들 헤어스타일 단속
알림

[포토뒷담화] “대학생은 단발머리” 북한, 여성들 헤어스타일 단속

입력
2019.04.22 17:00
수정
2019.04.22 17:10
0 0
2018년 외신기자투어 당시 단발머리를 한 평양교원대학 재학생의 모습. 21일 노동신문은 여자 대학생이 해야 할 머리로 단발머리를 제시했다. 평양=로이터 연합뉴스
2018년 외신기자투어 당시 단발머리를 한 평양교원대학 재학생의 모습. 21일 노동신문은 여자 대학생이 해야 할 머리로 단발머리를 제시했다. 평양=로이터 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이 21일 북한 여성 주민들이 추구해야 할 헤어스타일을 공표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우리 인민의 정서와 미감에 맞게’와 ‘나이에 어울리는 여성들의 머리단장’ 제목의 기사 두 건을 통해 구체적인 지침을 제시했다.

북한 당국은 예전부터 주민들의 머리를 단속해왔지만, 계속해서 유입되는 해외 문화를 접한 주민들이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것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에 노동신문은 “썩어빠진 부르주아 생활양식을 유포시켜 우리 인민들의 건전한 사상의식, 혁명의식을 마비시키고 우리의 제도를 내부로부터 와해시키기 위한 적대세력들의 책동은 더욱 악랄해지고 있다”며 “옷차림과 머리단장을 잘하는 것은 문화생활 분야에서 주체성과 민족성을 고수하기 위한 중요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어린 아이와 평양 거리를 걷고 있는 북한 여성의 모습. 짧은 머리를 추구하도록 한 다른 연령대의 여성과 다르게 사회초년생과 신혼여성들은 '긴 머리'와 '앞머리를 다양하게'하는 것이 권장된다. 평양=로이터 연합뉴스
어린 아이와 평양 거리를 걷고 있는 북한 여성의 모습. 짧은 머리를 추구하도록 한 다른 연령대의 여성과 다르게 사회초년생과 신혼여성들은 '긴 머리'와 '앞머리를 다양하게'하는 것이 권장된다. 평양=로이터 연합뉴스
'굽실굽실한 중간 길이의 머리'를 한 북한 중년여성이 압록강을 따라 자전거를 타고 있다. AP 연합뉴스
'굽실굽실한 중간 길이의 머리'를 한 북한 중년여성이 압록강을 따라 자전거를 타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날 기사는 여성들의 ‘바람직한 머리단장’을 연령대별로 구분해 설명했다. “사회에 진출한 처녀들이나 갓 결혼생활을 하는 여성”은 “긴 머리 형태를 기본으로 하면서 앞머리 칼을 여러 가지로 다양하게”하고, 대학생은 단발머리나 땋은 머리를 해야 한다고 했다. 중년 여성은 굽실굽실한 중간 길이의 머리를, 노년 여성은 단정하고 위생적인 짧은 머리를 추구하도록 촉구했다.

2015년 9월 당시 북한 당국이 허가한 미용실에 걸려 있던 여성 머리 스타일. 마리오 믹리쉬
2015년 9월 당시 북한 당국이 허가한 미용실에 걸려 있던 여성 머리 스타일. 마리오 믹리쉬

북한 당국은 이발소와 미용실을 허가제로 운영하며 주민들의 머리를 규제한다. 그러나 당이 허가한 헤어스타일에 만족하지 못하는 북한 주민들이 암암리에 운영되는 ‘불법 미용실’로 향한다는 것은 공공연한 비밀이다. ‘국민의 주체의식을 확립하여 건전한 사회기풍을 정착’시키기 위해 시행됐던 우리나라의 ‘장발 단속’은 유신 체제가 몰락한 1980년이 돼서야 중지됐다. 공식적으로 범죄 항목에서 제외된 시기는 민주화 이후인 1988년이었음을 미뤄볼 때, 북한 주민들이 ‘머리를 기를 자유’를 갖는 것은 한동안 요원해 보인다.

이한호 기자 ha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