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는 4타수 무안타 침묵
텍사스 추신수가 22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휴스턴과 경기에서 1회말 2루타를 기록한 뒤 1루 베이스를 지나고 있다. 알링턴=AP연합뉴스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7)가 출루 기계다운 활약을 펼치고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추신수는 2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과 홈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출전해 2루타와 볼넷을 포함해 세 차례 출루하고 3번 홈을 밟았다. 이날 3타수 1안타를 친 추신수는 시즌 타율 0.318(66타수 21안타)을 기록했고, 출루율도 0.419에서 0.430로 끌어올렸다.

1회말 우익수 쪽으로 2루타를 날려 대량 득점의 토대를 마련한 추신수는 후속 타자의 내야 땅볼 때 3루에 진루한 뒤 1사 1, 3루에서 터진 조이 갤로의 2타점 3루타 때 홈을 밟았다. 이후 텍사스는 헌터 펜스의 희생플라이를 보태 일찌감치 3-0으로 달아났다.

추신수는 3-1로 앞선 3회에도 선두타자로 나와 볼넷을 골라낸 뒤 두 번째 득점을 따냈고, 10-6으로 리드하던 6회 다시 볼넷으로 나간 뒤 갤로의 내야 안타 때 추가득점을 올렸다. 텍사스는 홈런 5방을 앞세워 무섭게 추격한 휴스턴을 11-10으로 겨우 따돌리고 시즌 성적 12승 8패로 순항을 이어갔다.

한편 피츠버그 파이리츠 강정호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경기에서 6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9회말 2사 때는 홈으로 쇄도하다 횡사하는 아쉬운 플레이를 펼치기도 했다. 강정호의 횡사로 경기는 샌프란시스코의 3-2 승리로 끝났다. 템파베이 레이스 최지만은 보스턴 레드삭스와 홈경기에서 결장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