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훈 로이터 사진기자가 미국에서 언론 부문 가장 권위 있는 상인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김 기자는 미국ㆍ멕시코 국경지대에서 최루탄을 피해 달아나는 중남미 이민행렬의 상황을 포착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 국적의 언론인이 이 상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경폐쇄 조치로 지난해 11월 미국ㆍ멕시코 국경에서 발이 묶였던 ‘카라반’(중남미 이민행렬)들의 딱한 처지를 소개한 로이터통신 김경훈(45) 기자가 미국에서 언론부문의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꼽히는 퓰리처상을 받았다. 한국인 사진기자가 퓰리처상을 수상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재산형성과 성 추문을 추적한 언론들도 퓰리처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16일 AP통신과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퓰리처상 이사회는 전날(현지시간) 김 기자와 마이크 블레이크, 루시 니콜슨, 로렌 엘리엇 등 카라반 사태를 취재한 로이터 사진기자들을 '브레이킹 뉴스' 부문 수상자로 선정했다. 김 기자 등이 팀을 이뤄 취재에 나선 로이터 사진기자들은 온두라스 등 중남미에서 미국으로 향하는 카라반을 동행 취재했다. 퓰리처상 위원회는 “이민자들의 절박하고 슬퍼하는 모습을 생생하게 보여줬다”고 수상 이유를 밝혔다.

김 기자는 지난해 11월 미국ㆍ멕시코 국경지대에서 최루탄을 피해 달아나는 중남미 출신 모녀의 사진을 찍었다. 촬영된 사진 속 엄마는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의 주인공 캐릭터인 엘사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있었고, 어린 두 딸은 기저귀 차림이었다. 김 기자는 모녀가 미국 쪽에서 넘어온 최루탄을 피해 달아나는 생생한 장면을 포착했고, 이 사진은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이후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카라반 입국 금지 정책이나 반이민정책에 대한 비판이 나올 때마다 단골 자료사진으로 인용되고 있다.

사진이 촬영된 직후에도 김 기자는 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았는데, 김 기자는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이 사진은 지금 벌어지고 있는 상황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퓰리처상 이사회는 또 지난해 2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의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발생한 총기난사를 취재·보도한 사우스 플로리다 선 센티널을 공공서비스 부문 수상자로 선정했다.

이밖에 지난 해 10월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유대교 회당(시너고그)에서 11명이 희생된 총기난사 사건을 보도한 피츠버그 포스트-가제트가 긴급뉴스 부분, 편집국 총격 사건으로 5명의 희생된 메릴랜드주 아나폴리스의 캐피털 가제트는 특별감사상을 받았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의 재산형성 과정을 파헤친 보도로 해설 보도 부문 퓰리처상을 받았다.

퓰리처상은 언론 분야에서는 보도, 사진, 비평, 코멘터리 등 14개 부문에 걸쳐, 예술 분야에서는 픽션, 드라마, 음악 등 7개 부문에 걸쳐 각각 수상자를 선정한다.

조영빈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