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전참시’ 이승윤, 경찰서에서 강연 도중 감정 폭발…급기야 눈물까지
알림

‘전참시’ 이승윤, 경찰서에서 강연 도중 감정 폭발…급기야 눈물까지

입력
2019.04.06 10:48
0 0
MBC 제공
MBC 제공

‘전지적 참견 시점’ 이승윤이 경찰서에서 감정이 폭발한 나머지 결국 눈물을 보인다.

경찰들에게 진정성 200%의 강연을 펼치던 중 그만 울컥하고 만 것.

이와 함께 애써 눈물을 참는 그의 모습이 공개돼 대체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6일 오후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48회에서는 이승윤의 경찰서 강연 현장이 공개된다. 

이승윤과 매니저가 경찰서를 찾는다. 이승윤은 눈앞에 보이는 경찰서 건물에 마른침을 삼키며 한껏 굳은 모습으로 들어갔다고 전해져 긴장감을 유발한다. 

공개된 사진 속 이승윤이 팔색조 날개 대신 금색조 날개를 달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알고 보니 이는 경찰서의 초청을 받아 강연하게 된 상황이라고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열띤 환영 속에서 “팔색조 개그맨 이승윤입니다, 반갑습니다!”라는 인사말과 함께 강연을 시작한 이승윤은 재치 넘치는 입담으로 경찰들을 빵빵 터지게 했다고 전해져 보는 이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낸다. 

특히 이승윤은 꾸밈없는 진솔한 이야기로 경찰들의 마음과 귀를 사로잡았다고. 뿐만 아니라 그는 ‘나는 자연인이다’ 비하인드 스토리부터 가족들과 일화까지 허심탄회하게 털어놓던 중 감정에 북받쳐 눈가가 촉촉해 졌다는 후문이어서 더욱 관심이 커지고 있다. 

금색조 이승윤의 진정성 가득한 강연은 6일 오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