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 콩팥병, 조기 진단 못해 5년 새 35% 증가 

만성 콩팥병은 콩팥 기능이 서서히 나빠지는 질환이다. 2013년 15만1,511명에서 2017년 20만3,978명으로 최근 5년 새 35% 가까이 환자가 늘었다(국민건강보험심사평가원). 만성 콩팥병은 조기 진단하면 치료할 수 있지만, 환자 대부분이 질환을 인지하지 못해 상태가 악화된 뒤에야 병원을 찾는다. 구토가 있거나 입에서 소변 냄새 나는 등 심각한 증상이 나타났다면 투석(透析)치료를 피할 수 없을 때가 많다.

게티이미지뱅크
 서서히 기능 나빠지는 만성 콩팥병 

콩팥 안에 있는 사구체(혈액여과기)가 혈액 내 노폐물을 걸러 소변을 만든다. 콩팥병은 콩팥에 해로운 약물이나 출혈, 수술, 특정 질환 등으로 콩팥 기능이 떨어지는 병이다.

콩팥 기능이 갑자기 나빠지는 ‘급성’ 콩팥병과 서서히 나빠지는 ‘만성’ 콩팥병으로 구분된다. 급성 콩팥병은 수액 보충 등 보조적 치료로 완치가 가능하다. 그러나 만성 콩팥병은 콩팥 기능 저하가 서서히 진행되며 증상도 미미해 조기 진단이 힘들다. 대부분의 만성 콩팥병은 완치가 불가능할 때가 많아 지속적으로 관리해야 하며, 콩팥 기능 저하로 인한 합병증 치료가 필요하다.

만성 콩팥병의 세 가지 주원인은 당뇨병, 고혈압, 만성 사구체염이다. 특히 당뇨병에 의한 것이 40% 이상이나 된다. 당뇨병으로 인해 콩팥이 고혈당에 장기간 노출되면 사구체가 손상되고, 염증반응이 생겨 콩팥이 망가진다. 고혈압을 잘 조절하지 않으면 콩팥 사구체 모세혈관에 압력을 가해 사구체가 손상된다. 혈압이 올라감에 따라 만성 콩팥병 빈도가 높아지며 고혈압 환자 10명 가운데 2명은 콩팥 기능 저하가 나타난다. 당뇨병ㆍ고혈압 환자는 급속히 늘면서 만성 콩팥병도 덩달아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만성 콩팥병을 조기에 진단 받으면 생활 요법이나 간단한 약물 요법으로 충분히 치료될 수 있다. 하지만 콩팥병 증상 자체가 오랜 기간에 걸쳐 서서히 나타나므로 환자 대부분이 자신의 병을 모르고 있다가 상태가 악화된 뒤에야 병원을 찾게 되어 이미 치료 기회를 잃은 경우가 많다.

콩팥병 증상으로는 피로감, 무기력, 집중력 감소, 식욕 감퇴, 부종, 아침에 눈이 푸석푸석함, 피부 건조증, 가려움, 잦은 소변 등이다. 이는 단순한 피로 누적으로 생기는 증상과 비슷해 대수롭지 않게 지나칠 수 있다. 구토가 자주 나고 입에서 소변 냄새가 날 정도로 증상이 심해졌다면 이미 투석이나 콩팥 이식이 필요한 말기신부전으로 악화됐을 수 있다.

 당뇨병ㆍ고혈압 있다면 관리 철저히 

당뇨병ㆍ고혈압 환자라면 콩팥 합병증을 비롯한 혈관합병증을 막기 위해 발병 초기부터 혈당과 혈압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콩팥병 증상이 나타나면 신장내과를 방문하는 것이 중요하다. 증상이 없어도 3∼6개월 마다 소변ㆍ혈액 검사로 만성 콩팥병을 조기 발견하도록 한다. 김양균 강동경희대병원 신장내과 교수는 “기저(基底) 질환이 없는 사람도 건강 검진을 통해 콩팥병의 시초일 수 있는 콩팥 기능 이상이나 단백뇨나 혈뇨 등 콩팥 이상 여부를 검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김 교수는 “대부분의 만성 콩팥병이 당뇨병이나 고혈압에서 기인하는 만큼 음식을 싱겁고 담백하게 조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금연과 꾸준한 운동도 장기적으로 콩팥을 건강하게 유지하기 위해 필수적”이라고 했다. 물론 진행된 만성 콩팥병 환자는 요독 증상 완화를 위해 추가적인 식이 요법을 해야 한다. 단백질, 칼륨, 인 등을 콩팥 기능에 맞춰 조절하는 것이 이에 해당한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만성콩팥병 조기 진단 체크리스트] 

아래 증세가 나타나면 신장내과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 무기력하고 피로감을 자주 느낀다.

△ 식욕이 떨어진다.

△ 집중력이 떨어지고 잠을 잘 못 잔다.

△ 밤에 쥐가 잘 나거나 발과 다리가 붓는다.

△ 자고 일어나면 눈 주위가 푸석푸석해진다.

△ 소변 색깔이 붉거나 거품이 많다.

△ 자다 일어나 소변을 자주 본다.

△ 피부가 가렵고 창백해진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