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그룹 이사회 일원이자 BMW 브랜드와 세일즈를 총괄하는 피터 노타. BMW그룹 코리아 제공

BMW그룹이 지난해 발생한 차량 화재 사태에 대해 사과하고, 한국 기업과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BMW그룹 이사회 일원이자 BMW 브랜드ㆍ세일즈를 총괄하는 피터 노타 BMW그룹 보드멤버는 28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에서 “BMW 그룹 이사회를 대표해 작년 이슈들로 우려와 불편을 초래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며, 한국 고객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BMW는 문을 연 지 5년 만에 약 80만명이 방문한 BMW 드라이빙센터, 2011년 설립 이래 약 300억원을 조성한 BMW 코리아 미래재단 등 한국의 현재 세대는 물론, 미래 세대들을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펼치고 있다”며 “한국 고객에 대한 BMW의 확고한 의지는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미래이동기술 개발에 있어서도 한국은 가장 혁신적인 국가”라며 “최근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 개발과 관련해 2곳의 한국 기업과 계약을 맺었다”고 설명했다. “BMW 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배터리는 이미 삼성SDI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고 덧붙인 그는 “2020년 말까지 한국기업과의 협력 규모를 작년 대비 55% 가량 확대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BMW그룹은 지난해 전 세계에서 249만대가 넘는 자동차와 16만5,000대의 오토바이를 판매했다. 현재 13만4,682명(지난해 연말 기준)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