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진료과 의사가 함께 진료하면 간암 사망률 33% 줄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여러 진료과 의사가 함께 진료하면 간암 사망률 33% 줄어

입력
2019.03.04 20:00
수정
2019.03.04 21:17
0 0
간암을 다학제로 치료하면 생존율이 12.7%나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다. 복강경으로 간세포암 절제술을 시행하는 모습. 한국일보 자료사진

간암 치료에는 한 명의 환자를 위해 여러 진료과 의사들이 모여 진료하는 ‘다학제 진료’를 하면 생존율이 크게 높아진다는 게 입증됐다.

백승운(소화기내과)ㆍ임효근(영상의학과) 삼성서울병원 교수 연구팀은 2005~2013년 새로 간암을 진단받은 환자 6,619명의 생존율을 분석한 결과에서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최근호에 실렸다.

연구팀은 이들 환자를 다학제 진료를 받았을 때(738명)와 그렇지 않았을 때(5,881명)로 나눈 뒤 장기 생존율에 있어 차이가 있는지 살펴 보았다.

그 결과 다학제 진료를 받은 환자의 5년 생존율은 71.2%로, 그렇지 않은 환자 49.4% 보다 높았다.

두 집단의 나이와 성별, B형 간염 여부, 암 진행상태 및 진단 시점 등 생존율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를 모두 고려해 통계적으로 보정해 비교ㆍ분석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다학제 진료 그룹의 생존율은 71.4%, 그렇지 않은 그룹은 58.7%로 여전히 다학제 진료 그룹이 높았다.

게다가 다학제 진료를 받지 않은 환자의 사망 위험도를 계산했을 때 다학제 진료만으로 사망률을 33%가량 줄일 수 있다고 분석됐다.

특히 이러한 효과는 간암이 진행형이거나 간 기능이 떨어진 상태에서 더 두드러졌다.

이런 결과에 대해 연구팀은 간암 치료법이 다른 암보다 복잡하고 다양하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간암은 주로 만성간질환 환자에서 발생하고, 조기 발견해 치료해도 재발되는 비율이 높다. 또한 치료할 때 간 기능을 보존해야 하는 것도 치료를 어렵게 하는 요소로 꼽힌다.

간암 치료는 간절제술, 복강경 간절제술과 같은 수술부터 고주파 열치료, 냉동치료, 마이크로웨이브 소작술, 색전술, 방사선색전술 같은 중재시술, 방사선치료, 항암치료, 표적치료, 면역치료 등 치료법이 다양해 여러 조합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생체 부분 간이식과 뇌사자 간이식도 간암 치료로 가능하다. 최근 양성자치료까지 더해지면서 더 복잡해졌다.

이런 상황에서 여러 진료과 의사가 모여 협력해 치료방향을 제시하는 다학제 진료는 환자에게 개인 맞춤형의 최적화된 치료법이 제시될 가능성이 높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로 간암 치료에 왜 다학제가 필요하고, 환자에게 얼마나 도움되는지를 실증적으로 확인됐다”며 “다학제 진료가 간암 진료에 완전히 정착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과 관심이 필요하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