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스페인서 ‘메이트X’ 공개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리처드 유 화웨이 최고경영자(CEO)가 공개한 폴더블폰 ‘메이트X’를 접었을 때 모습.

화웨이가 5세대(5G) 폴더블폰 ‘메이트X’를 공개했다. “경쟁사보다 얇고 넓다”며 앞서 20일 ‘갤럭시 폴드’를 공개한 삼성전자를 정면으로 도발했다.

‘MWC19’ 개막을 하루 앞둔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리처드 유 화웨이 최고경영자(CEO)는 신제품 공개행사에서 ‘메이트X’를 손에 들고 무대에 올랐다. 그는 거침없는 목소리로 “세계에서 가장 빠르고, 가장 얇은 5G 폴더블폰”이라고 소개했다.

메이트X를 펼쳤을 때 모습.

메이트X는 예상대로 안으로 접는 ‘인폴딩’이 아닌, 바깥으로 접는 ‘아웃폴딩’ 방식이다. 접었을 때 앞면은 6.6인치, 뒷면은 6.38인치다. 펼친 화면은 8인치다. 갤럭시 폴드는 인폴딩으로 펼쳤을 때 나오는 넓은 화면과 접었을 때 바깥쪽에 또 다른 화면이 위치해 있다. 접었을 때 4.6인치, 폈을 때 7.3인치다.

화면 크기를 설명하던 유 CEO 뒤로 화면에 아이폰 XS 맥스와 함께 갤럭시 폴드가 등장했다. 접었을 때에도 펼쳤을 때에도 갤럭시 폴드보다 넓은 화면을 자랑한다는 것을 강조하는 것이었다. 그는 “경쟁사 제품은 접었을 때 앞면이 4.6인치에 불과한 반면, 메이트X는 일반 스마트폰(아이폰 XS)과 다르지 않은 화면”이라고 밝혔다.

화웨이 폴더블폰 공개 행사에 등장한 삼성 ‘갤럭시 폴드’

유 CEO는 “메이트X는 ‘노치’ 디자인(디스플레이 윗부분을 얇은 M자 모양으로 파낸 디자인)이 아니다”고 밝혔다. 펼쳤을 때 카메라 부분 때문에 디스플레이를 못 채운 갤럭시 폴드를 겨냥한 발언이었다.

메이트X와 갤럭시 폴드를 펼쳤을 때 화면 크기를 비교하는 모습.

당초 아웃폴딩은 인폴딩처럼 바깥용 디스플레이를 따로 장착할 필요가 없고 접었을 때 곡률반경이 커 인폴딩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기술이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이를 의식한 듯 리처드 유 CEO는 메이트X의 두께를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 두께, 무게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그는 “바깥으로 접었을 때 그 어떤 간격도 남지 않고 접힌다”며 “메이트X는 완전히 펼쳤을 때 두께가 5.4㎜, 접었을 때는 11㎜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메이트X 가격과 출시 일정도 공개됐다. 출고가는 2,299유로(약 293만원)이고 출시는 오는 6~7월이다. 갤럭시 폴드 가격은 4G 모델이 1,980달러(약 220만원)고, 5G는 230만~240만원으로 오는 5월 출시될 예정이다.

바르셀로나=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