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파리의 명품 패션 하우스 샤넬 입구에 19일(현지시간)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를 애도하는 조화들이 놓여 있다. AFP 연합뉴스
한 여성이 칼 라거펠트의 죽음을 애도하며 프랑스 파리 명품 패션 하우스 샤넬 입구에 꽃을 놓고 있다. AFP 연합뉴스
한 남성이 칼 라거펠트의 죽음을 애도하며 프랑스 파리 명품 패션 하우스 샤넬 입구에 꽃을 놓고 있다. 샤넬의 책임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는 19일(현지시간) 파리에서 85세의 나이로 숨을 거뒀다. AFP 연합뉴스 /
샤넬의 책임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의 죽음을 애도하며 한 여성이 꽃을 들고 파리 명품 패션 하우스 샤넬을 방문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샤넬 책임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에게 보내는 마지막 스케치 인사. AP 연합뉴스
Figure 2프랑스 파리의 명품 패션 하우스 샤넬 입구에 19일(현지시간)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를 애도하는 조화들이 놓여 있다. AFP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