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수엘라 정부가 해외 국가들의 인도적 지원을 공식적으로 거부한 가운데 베네수엘라 출신의 상인이 인접국인 콜롬비아에서 베네수엘라 지폐로 접은 학을 행인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베네수엘라 국회에 따르면 지난해 베네수엘라의 물가상승률은 170만%에 육박한다. AP 연합뉴스

어렸을 적 만 원짜리 지폐에 그려진 세종대왕의 얼굴에 낙서를 하거나, 돈으로 종이접기를 해봤다면 십중팔구 부모님께 혼났을 것이다. 그러나 지금 베네수엘라에서는 돈으로 종이접기를 하면 되레 칭찬 받는다. 연간 170만%에 육박하는 물가상승률이 돈을 색종이보다도 못한 휴지조각으로 만들어버렸기 때문이다.

베네수엘라는 막대한 유전 자원을 앞세워 남아메리카의 다른 국가들에 비해 풍족한 재정을 누렸다. 군인 출신인 전임 대통령 우고 차베스는 석유 수출로 얻은 자본으로 공격적인 재정지출을 강행했고, 이는 막대한 부채와 폭발적인 물가상승으로 이어졌다.

차베스 전 대통령의 마지막 부통령이었던 니콜라스 마두로는 차베스의 사망 후 대통령직을 이어 받았다. 마두로 대통령 취임 후 베네수엘라는 사상 최악의 인플레이션을 겪는다. 2015년에 2배 이상 물가가 폭등한 베네수엘라의 물가상승률은 지난해 1,698,488%을 기록했다.

지폐로 물건을 사는 것보다 지폐로 물건을 만들어 파는 것이 더 이윤이 남기에 베네수엘라와 인접한 콜롬비아 국경지대에서는 베네수엘라의 화폐인 ‘볼리바르’로 공예품을 만들어 파는 상인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상인들은 공예품을 팔아 콜롬비아 화폐나 달러화를 벌어들인다.

이한호 기자 han@hankookilbo.com

베네수엘라 정부가 해외 국가들의 인도적 지원을 공식적으로 거부한 가운데 베네수엘라 출신의 상인이 인접국인 콜롬비아에서 베네수엘라 지폐로 접은 학을 행인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베네수엘라 국회에 따르면 지난해 베네수엘라의 물가상승률은 170만%에 육박한다. AP 연합뉴스
베네수엘라의 예술가가 폭등하는 물가에 대한 항의 표시로 지난 2016년 지폐에 ‘슈퍼히어로’ 캐릭터를 그려 넣었다. 로이터 연합뉴스
가치가 없어진 베네수엘라 화폐가 쓰레기통에 버려져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콜롬비아에서 베네수엘라 출신의 상인이 지폐로 만든 공예품을 팔고 있다. AP 연합뉴스
베네수엘라 상인들은 지폐 공예로 학과 자동차와 같은 공예품은 물론 가방처럼 실용적인 물건도 만들어서 판매한다. AP 연합뉴스
시장 천막 기둥에 장식 용도로 붙어 있는 베네수엘라의 화폐 볼리바르. 로이터 연합뉴스
본격적인 ‘하이퍼 인플레이션’이 시작된 이후인 2017년, 베네수엘라의 시민들이 나무에 지폐를 달아놓은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연간 물가상승률이 100%를 돌파한 2015년, 베네수엘라 화폐 볼리바르로 접은 종이배들이 한 매장 카운터를 장식하고 있다. 볼리바르 배 네 척 사이에 달러로 접은 배 한 척이 함께 놓여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베네수엘라에서 닭 한 마리를 사기 위해 필요한 화폐의 양. 로이터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