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열린 최은영 작가 ‘쇼코의 미소’ 일본 독자와의 만남. 문학동네 제공

지난달 29일 일본 도쿄의고서점과 출판사들이 밀집해 있는 진보초(神保町)의 북카페 ‘책거리’에서 ‘쇼코의 미소’ ‘내게 무해한 사람’ 등을 낸 최은영 작가가 일본 독자들을 만났다. 다음날인 30일 진보초 출판클럽에서 열린 일본의 온유주(又柔) 작가와 최 작가의 북토크에는 2,000엔이라는 입장료에도 불구하고 80명이 넘는 독자들이 몰렸다. 온유주 작가는 ‘일본어로 읽고 싶은 책 번역’ 콩쿠르의 심사위원을 맡았고, ‘쇼코의 미소’는 이 콩쿠르에서 ‘가장 읽고 싶은 책’으로 꼽혀 일본에 번역됐다. 이번 독자와의 만남과 북토크 행사는 책 번역 출간을 기념해 열린 것이다.

4일 일본의 최대 서점체인인 기노쿠니야 도쿄 신주쿠 본점 해외문학 코너에 김지영 작가의 '82년생 김지영'과 정세랑 작가의 '피프티 피플' 등이 진열돼 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일본 내 국내 도서의 인기가 뜨겁다. ‘82년생 김지영’은 지난해 출간 이후 두 달여 만에 6만부 가까이 팔렸다. ‘82년생 김지영’ 일본어판을 출간한 지쿠바쇼보(筑摩書房)는 판매 이틀 만에 증쇄를 결정했고 2월 현재 5쇄를 찍었다. 일본에서 한국 소설이 1만부 이상 팔리면 베스트셀러로 분류되는 것을 감안하면 이례적인 인기다. 이 외에도 정세랑 작가의 ‘피프티 피플’, 김혜진 작가의 ‘딸에 대하여’ 등을 출간한 아키쇼보 출판사는 오는 4월 김애란 작가의 ‘바깥은 여름’을 출간할 계획이다.

일본 내 한국문학의 인기는 사회문제를 정면으로 다룬 작품이 많아서다. 특히 ‘82년생 김지영’은 일본 내 뿌리깊은 성차별에 문제 의식을 품은 일본 여성 독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일본에서 번역 출간된 최은영 작가의 '쇼코의 미소'. 문학동네 제공

30일 최은영 작가의 북토크에도 이와 같은 질문이 주를 이뤘다. ‘일본 작가들의 작품과 달리 세월호 사건이나 베트남 전쟁 등 사회적 사건이 소설 안에 직접적으로 언급되는 점이 놀라웠다’는 한 독자의 언급에 최 작가는 “제가 작가이기 때문만이 아니라 한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사회 변화에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며 “특히 최근 10년 동안은 그런 영향을 강하게 받을 수밖에 없어 소설에도 자연스럽게 표현된 것 같다”고 말했다.

‘‘쇼코의 미소’가 주로 여자들의 관계에 집중하는 것 같다’는 질문에는 “여성주의에 대해 공부하게 되면서 ‘개안’을 하는 듯한 경험을 했고, 여성주의를 받아들이기 전으로는 돌아갈 수 없게 됐다”고 답했다. “여자의 적은 여자라거나 진짜 우정을 모른 채 피상적인 관계를 맺는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고 자랐는데, 정말 많이 그런가 싶었다”며 “결국 기존에 짜인 가부장적인 판 때문에 약자들끼리 싸우게 되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여자들의 관계는 그렇게 단순하지 않고 복잡한 결을 갖고 있다는 걸 소설을 통해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국 작가들 중에서도 여성 작가들의 작품이 연이어 일본에 번역되는 것 역시 일본 내 여성 독자들의 높은 관심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82년생 김지영’과 마찬가지로 페미니즘 소설로 분류되는 ‘현남 오빠에게’도 이달 일본에 번역 소개될 예정이다.

한소범 기자 beo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