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反마두로 시위 지지..여론몰이ㆍ경제압박 이어 봉기 독려
군부 쿠데타는 정부에 진압…야당 주도 대규모 전국시위 예정
10일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 대법원에서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두번째 임기 취임식이 열렸다. 카라카스=AP 연합뉴스

베네수엘라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을 끌어내리려는 미국의 공세가 막판으로 치닫고 있다. 쿠데타 시도와 전국적인 불복종 시위 등 베네수엘라 내부에서 ‘반 마두로’ 분위기가 고조되자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직접 나서 마두로 축출을 주문하고 나섰다. 과거 미국이 ‘반미 정권’을 갈아치울 때 마지막 단계에서 사용했던 ‘외교관계 단절 및 군사 개입’이 임박했다는 분석마저 나오고 있다.

22(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마두로 대통령을 “권력에 대한 합법성이 없는 독재자”라고 비난했다. 또 “당신들이 민주주의를 회복하고, 자유를 되찾을 때까지 우리(미국)가 함께할 것”이라며 베네수엘라 국민들에게 23일 예정된 대규모 반정부 시위에 참여할 것을 독려했다.

이에 마두로 대통령은 펜스 부통령이 쿠데타를 조장하고 있다고 반발하면서, 미국과의 외교 관계를 전면 재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로드리게스 베네수엘라 부통령 역시 “양키는 집에 가라! 우리는 그들이 조국의 일에 간섭하지 못하게 하겠다”라며 발끈했다.

지난해 마두로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한 이후,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국제사회는 마두로 정부가 불법 선거를 실시했으며 대중영합 정책으로 경제를 파탄 낸 책임이 있다고 비판해왔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는 콜롬비아ㆍ브라질 등 남미 우파 정부와 회동을 가지며 국제 여론 몰이를 통해 베네수엘라를 압박해왔다.

미국은 경제 압박 카드도 꺼내 들었다. 베네수엘라 대선 직후인 5월에는 추가 금융제재와 함께 베네수엘라 정부의 국유재산과 국채 매각을 어렵게 하는 조치를 실시했고, 11월에는 금제품 거래를 금지했다.

여론 몰이와 경제 압박에 이어, 베네수엘라에서 군부 일부의 쿠데타 시도 직후 이 펜스 부통령이 마두로 축출을 공개적으로 지지하면서 물리력 동원까지 감수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CNN은 “트럼프 행정부는 반 마두로 진영의 대표인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을 베네수엘라의 합법적 대통령으로 인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9월 NYT는 트럼프 행정부가 2017년 베네수엘라 내 반체제 세력과 마두로 축출을 위한 쿠데타를 모의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마두로 퇴진 운동을 주도하던 후안 과이도 베네수엘라 국회의장이 13일 한때 억류 되었다가 풀려난 후 집회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라과이라=로이터 연합뉴스

한편 과이도 의장은 국민들에게 23일 대규모 시위에 참여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지난 21일 새벽 수도 카라카스 인근에서 수도 방위군 27명이 소규모 봉기를 기도했지만, 정부군에 의해 몇 시간 만에 진압 당하자 다른 방식의 저항을 요구한 것이다. 이날 과이도 의장은 “우리는 (군대가) 국민의 편에서 헌법을 수호하고 찬탈자(마두로)에 맞서기를 바란다”라며 쿠데타 지지를 표명했다.

미국까지 나서 대규모 반정부 봉기를 독려하면서 베네수엘라 정정은 더욱 불안해지고 있다. NYT는 시위를 앞두고 수많은 군중이 시위 장소에 속속 모여들어 야당 지도자들이 고무된 상태라고 전했다. 또 베네수엘라 군부에서도 눈에 띄는 수가 반정부 편으로 돌아서고 있어 정권 축출에 분기점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도 모른다고 전망했다. 이 신문은 그러나 “마두로 정권의 강력한 탄압이 우려될 뿐더러, 베네수엘라 국민이 야당도 탐탁지 않게 여기는 만큼 과이도 의장의 봉기 요청이 얼마나 호응을 얻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라고 덧붙였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