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사설] 탈당 선언한 손혜원의 ‘목포 투기’ 의혹, 검찰 수사로 규명해야
알림

[사설] 탈당 선언한 손혜원의 ‘목포 투기’ 의혹, 검찰 수사로 규명해야

입력
2019.01.21 04:40
31면
0 0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20일 탈당과 동시에 국회 문체위원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당에 더 이상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당적을 내려놓기로 했다”면서 “검찰 조사를 통해 그런 사실(투기)이 밝혀진다면 국회의원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1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투기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는 손 의원 해명을 받아들여 해당 상임위 배제 등의 조치를 보류했다. 그럼에도 손 의원이 탈당을 전격 선언한 것은 자신의 투기 의혹이 민주당과 청와대에 대한 비판 여론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실제 손 의원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국립박물관 인사 압력 등 추가 의혹이 이어지며 비판적 여론이 계속 확산돼왔다.

이제 손 의원을 둘러싼 투기 의혹의 실체는 검찰 수사로 가려지게 됐다. 이미 보수단체가 손 의원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했고, 손 의원도 투기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를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키로 했다. 검찰은 손 의원이 문체위 간사라는 직위를 이용해 문화재청에 문화재 지정을 위한 압력을 행사했는지, 그 과정에서 친인척에게 목포 부동산 매입을 권유한 것이 사적 이익을 위해서였는지 등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

이번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진 데는 민주당의 안이한 태도도 한몫 했다. 손 의원이 소관 상임위 사업과 관련된 부동산을 대량 매입한 것만으로도 의혹을 사기에 충분했다. 민주당은 국민 눈높이에 맞춰 손 의원을 신속히 상임위에서 빼고 진상규명에 나섰어야 했으나 면죄부를 주기에 급급했다. 민주당은 손 의원 탈당이 당장 여론의 뭇매를 피하려는 꼬리 자르기가 되지 않도록 윤리기준을 강화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과정에서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국민의 잣대가 더욱 엄격해졌다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