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시승기] 블로거 마녀의 볼보 XC40 R-디자인 시승기
알림

[시승기] 블로거 마녀의 볼보 XC40 R-디자인 시승기

입력
2019.01.20 11:09
0 0
블로거 마녀가 볼보 XC40 T4 R-디자인의 시승에 나섰다.
블로거 마녀가 볼보 XC40 T4 R-디자인의 시승에 나섰다.

볼보가 컴팩트 크로스오버, XC40을 출시하며 기존의 볼보 고객들이 아닌 보다 젊고, 감각적인 소비자들을 겨냥하고 있다.

남성적이고, 또 기계적인 느낌이 강했던 기존의 볼보와는 사뭇 다른 디자인과 보다 소비자 친화적인 요소들을 대거 적용한 차량들이 최근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볼보는 컴팩트 크로스오버, XC40를 국내 시장에 투입해 ‘포트폴리오의 범위’를 넓히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볼보 XC40은 과연 블로거들에게 어떤 평가를 받을 수 있을까?

*아래는 녹취를 기반으로 각색되었습니다.

당연한 볼보의 선택

자동차를 잘 만드는 브랜드가 새로운 자동차, 그것도 시장이 원하는 자동차를 만드는 것에 대해서는 환영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이미 풍부한 기술력과 그에 대한 뛰어난 자신감을 보유한 ‘볼보’에서 시장이 요구하는 ‘크로스오버’ 모델을 개발하는 건 시장의 상황을 고려한다면 당연한 선택이자, 당연한 대응이라 생각한다.

게다가 볼보라는 브랜드가 갖고 있는 높은 신뢰도 덕분에 시장의 소비자들이 볼보 XC40 등을 보며 단순히 ‘외형만 크로스오버’의 형태를 하는 것이 아닌 ‘(좋은 브랜드)볼보의 새로운 도전’이라는 인식을 하고 있는 것 같아 여론의 분위기도 긍정적인 편이다.

매력적인 볼보 XC40

볼보 XC40은 무척이나 매력적이다. 시승차량에 적용된 R-디자인 파츠를 제외하더라도 차량 전체에 적용된 굴곡과 엣지가 절묘한 조화를 이루며 그 매력을 과시한다.

특히 볼보의 주요한 디자인 요소라 할 수 있는 특유의 헤드라이트와 프론트 그릴, 새로운 아이언마크 등이 조화 등이 차체의 실루엣과 조화를 이루며 부드러움과 도시적인 감성을 모두 강조하는 모습이다.

개인적으로는 남성적인 실루엣과 여성들이 선호할 디테일 등이 조화를 이루며 지금까지 이어진 볼보 디자인의 만족감을 더욱 높게 구현했다. 이를 통해 프리미엄 컴팩트 크로스오버 시장에서 더욱 매력적이고 독특한 존재감을 과시할 수 있으리라 본다.

만족스러운 실내 공간

볼보 XC40의 실내 공간은 무척이나 만족스러웠다.

실내 공간에는 운전자가 상황에 따라 직접 조작을 해야 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실내 공간의 디스플레이 패널이나 각종 기능의 컨트롤 패널의 배치에 있어서 사용성을 자랑한다. 특히 운전자의 편의를 최대한 반영하면서도 프리미엄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잘 드러내는 디테일을 더하면서 그 만족감을 더욱 높인다.

세로로 구성된 디스플레이는 패널은 처음에는 다소 난해하고 또 어렵게 느껴지는 것도 사실이지만 화면 구성 및 기능에 대한 적응을 하게 된다면 운전자 및 탑승자가 필요한 부분, 기대하는 부분의 기능들이 대거 적용된 것을 느낄 수 있다.. 다만 이러한 구성 자체가 이미 르노삼성 등에서 이미 확인한 만큼 더욱

소재와 공간에 부분에서는 약간의 아쉬움도 있지만 아쉬운 부분도 문명 존대한다. 모노톤의 대시보드에 오렌지 컬러의 소재를 덧대 세련되면서도 매력적인 공간을 연출한다. 다만 부직포 느낌의 소재는 대체 왜 적용했는지 의문이 들었다.

실제 볼보 XC40의 실내 공간에는 제법 많은 공간에 부직포의 느낌이 나는 패브릭 소재를 대대적으로 적용했다. 이는 독특한 색감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이고 독특한 질감을 자랑한다. 다만 이러한 소재는 반대로 관리가 무척 어렵고 난감한 존재처럼 느껴졌다.

공간이나 적재 공간 등에 있어서는 경쟁 모델들과 유사한 체격과 유사한 적재 공간을 맞춰 어떤 사용자라도 쉽고 편안하게 만족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대중에게 접근하는 볼보의 크로스오버

볼보 XC40 T4 R-디자인의 제원 등을 살펴보니 ‘작은 차량이지만 잘 달릴 수 있겠다”라는 기대감이 생겼다. 190마력, 30.6kg.m의 토크는 컴팩트 크로스오버에게 이미 충분한 출력이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기분 좋게 주행을 시작하며 엑셀러레이터 페달을 밟았다. 그러나 너무 기대를 해서 그럴까? 차량이 갖고 있는 출력보다 실제 가속력이 제대로 구현되지 않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특히 가속을 하는 과정에서 뒤에서 누가 붙잡고 있다는 생각이 계속 머리 속에 맴돌았다.

또 엔진의 질감이 아주 부드럽거나 또 정숙하기 보다는 예민한 운전자라면 ‘디젤 엔진’이라고 착각할 정도로 제법 거슬리는 편이라 아쉬움이 컸다.

어딘가 불편한, 그리고 또 답답한 출력을 재촉하며 속도를 높였다. 그 과정은 다소 답답하고 또 아쉬웠다. 그러나 잠시 후 고속 주행을 시작해보니 ‘볼보 XC40’의 매력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속도가 한껏 높아진 XC40는 우수한 안정감을 과시하며 매끄럽게 도로를 달려 나가며 기대 이상의 만족감을 선사했다.

변속기는 부드러운 느낌을 주려고 하지만 그 반대로 ‘둔하다는 느낌’도 적지 않게 느껴졌다.

특히 엔진의 RPM을 높게 사용할 때에는 기민하고 또 민첩한 반응을 보여줬으나 일상적인 수준에서는 특출난 모습이 없다고 생각되었다. 가솔린 엔진을 사용하면서 일상 주행 및 효율성을 위한 선택이었다고 생각할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안전에 관한 볼보의 기본생각은 옛날부터 알고 있었는데 시승을 하면서 더 확실하게 알게 되었다. 안전을 기본으로 모든 기능들이 만들어졌고 일상 주행에서의 묵직한 느낌의 스티어링 휠은 안정적이었고 기어 번속 또한 무리 없이 바뀌었고 가솔린차량의 특성상 엔진의 떨림이나 소음으로 인한 불편함은 느끼지 못했고 안전에 관련된 다양한 기능들이 주행에 많은 도움을 준다.

사실 앞서 말했던 특성들로 인해 달리는 즐거움이 있다거나 ‘매력적인 스포츠카’로 분류하긴 어렵겠지만 일상에서 두루두루 편하고 또 무난하게 다룰 수 있는 그런 차량으로서는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되었다.

시작된 변화는 어떻게 이어질까?

전통적인 볼보는 확실히 변화를 추구하고 있고, 그 결과 판매량의 성장이라는 선물을 얻게 되었다. 새로운 변화를 시도할 때에는 많은 고민, 그리고 리스크에 대한 걱정을 할 수 밖에 없는 게 사실이다.

이미 시작된 변화 속에서 탄생한 XC40은 ‘기존의 볼보’와는 확실히 다를지 몰라도 그렇다고 매력이 없는 차량은 아닐 것이다. 변화를 꾸준히 이어가며, 연이어 등장할 볼보의 새로운 차량들을 앞으로 더 기대해본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취재협조: 블로거 마녀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