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그랜저 2.2 디젤 등 현대차 7만9,000여대 리콜
알림

그랜저 2.2 디젤 등 현대차 7만9,000여대 리콜

입력
2019.01.08 12:00
0 0
그랜저 디젤 2.2. 온라인 캡처
그랜저 디젤 2.2. 온라인 캡처

9일부터 현대자동차의 그랜저 2.2 디젤 등 3개 차종에 대한 결함시정(리콜)이 시행된다. 환경부는 9일 그랜저 2.2 디젤과 메가트럭(와이드캡), 마이티 등 경유차 3개 차종 7만 8,721대에 대한 리콜 계획을 승인했다고 8일 밝혔다.

시정 대상 차량은 2014년 5월 12일부터 2016년 11월 10일 기간 중 생산된 그랜저 2.2 디젤 3만 945대와 2015년 1월 1일부터 2018년 8월 26일 기간 중 생산된 메가트럭(와이드캡) 등 2개 차종(5개 모델) 4만 7,776대다.

그랜저 2.2 디젤 차종은 환경부의 결함확인검사 결과, 질소산화물(NOx) 항목이 기준을 초과해 지난해 9월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일부 운행조건에서 배출가스재순환량(EGR)이 충분하지 않은 게 원인으로 현대차는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로 배출량을 개선할 예정이다.

메가트럭(와이드캡), 현대그린시티, 에어로타운과 마이티, 뉴카운티 등 5개 모델은 차량 소유자의 리콜 요구 건수가 점차 증가함에 따라 현대차가 자발적으로 시정 조치하는 것이다.

이들 차량의 결함시정 결정은 질소산화물환원촉매(SCR) 장치의 정화 효율 저하와 매연포집필터(DPF) 균열이 원인이었다. 현대차는 부품 을 교체하고 소프트웨어를 개선키로 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자동차제작사는 같은 연도에 판매한 차종별ㆍ부품별 결합건수와 결합률이 각각 50건과 판매량의 4% 이상이면 의무적으로 해당 차종 전체를 시정 조치해야 한다. 메가트럭(와이드캡)과 마이티 차종은 의무적 시정 요건에는 도달하지 않았지만, 시정 요구 증가 추세를 반영한 것이다.

현대차 뉴카운티. 온라인 캡처
현대차 뉴카운티. 온라인 캡처

현대차는 환경부가 시정계획을 승인함에 따라 해당 차종의 소유자에게 이를 알리고 9일부터 시정 조치에 들어간다. 차량 소유자는 전국 현대차 서비스센터와 블루핸즈에서 전자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부품 교체 등 차종별로 해당되는 시정 조치를 무상으로 받을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현대차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그랜저 2.2 디젤 차량은 080-600-6000으로, 메가트럭 등 대형 차량에 대해서는 080-200-6000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형섭 교통환경과장은 “이번 시정은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 증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부품 결함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며 “차량 소유자들이 가급적 빠른 시일 안에 시정 조치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고은경 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