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委 발대식 발언 논란… 李 “폄하 의도 없어” 사과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전국장애인위원회 발대식 및 임명장수여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정치권에 정신장애인들이 많다”고 발언, 장애인 비하로 해석될 수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야당을 비난하기 위해 사용한 표현이지만, 당내 장애인위원회 행사에서 언급하기엔 부적절했다는 지적이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국장애인위원회 발대식에서 “정치권에서 말하는 걸 보면 ‘저게 정상인인가’ 싶을 정도로 보이는 그런 정신장애인들이 많다. 그 사람들까지 우리가 포용하기는 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앞서 “물론 선천적인 장애인도 있지만, 후천적으로 된 분들이 많아 저도 놀랄 때가 있다. 그런 신체장애인보다 더 한심한 사람들은…”이라고 말하다가, 발언이 부적절하다고 생각했는지 바로 “제가 말을 잘못했다”고 급히 수정했다.

본인의 장애인 관련 발언이 잘못됐다는 걸 인지하고도 곧 바로 ‘정신장애인’이란 표현을 써, 이들을 비하한 것으로 비칠 수 있다. 더욱이 이날 행사는 민주당 내 장애인 당원들의 행사로 비판의 소지가 충분하다.

이 대표는 뒤늦게 장황한 사과문을 냈다. 최근 정부ㆍ여당의 지지율 급락과 맞물려 자칫 민심을 자극할 수 있다고 판단해 서둘러 사과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당 공보국 명의로 “축사 중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장애가 있다는 비유를 들었다”며 “장애인 여러분을 폄하할 의도는 전혀 없었으나, 장애인과 그 가족들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 깊은 유감을 표하며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앞서 지난 3일엔 베트남 경제부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한국 남성들이 결혼 상대로 다른 나라보다 베트남 여성들을 선호하는 편”이라고 말해 다문화가정과 여성 비하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