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싸이더스HQ 제공

국민그룹 god가 20년 간 함께 걸은 '하늘색 풍선'들과 또 하나의 추억을 쌓았다.

god는 3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20주년 기념 단독 콘서트 '그레이티스트(GREATEST)'를 개최했다. 이날부터 내달 2일까지 서울, 다음 달 22일 대구, 25일 부산에서 팬들과 공연으로 호흡하며 데뷔 20주년을 자축할 예정이다. 지난 20년 동안 팬들은 물론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god의 히트곡 무대가 펼쳐졌다.

앞서 '쇼, 뮤직, 타임, 러브' 등의 키워드로 관전 포인트를 소개한대로 god는 이번 '그레이티스트'를 통해 20년을 함께 걸어온 팬들과 추억을 꺼내봤고, 현재를 만끽했으며, 미래를 약속했다. 멤버들의 참여도 역시 눈에 띈다. 손호영은 총 연출, 박준형은 포스터와 MD 디자인을 담당했고, 김태우는 최근 발표한 신곡의 프로듀싱을 맡았다.

국민그룹 타이틀의 진가는 오프닝곡 '길'을 시작으로 앙코르까지 이어진 22곡의 세트리스트로도 실감됐다. god를 상징하는 여러 노래들이 남녀노소 관객들에게 흥 또는 감동을 선사했다. 체조경기장을 꽉 채운 팬들 또한 열정적인 응원과 때때로 이어진 '떼창'으로 화답했다. 이런 열기에 god 또한 "추억을 쌓고 돌아가자"고 이야기했다.

사진=싸이더스HQ 제공

무대 뿐만 아니라 세심하게 신경 쓴 VCR과 무대 사이사이의 매끄러운 이음새에서도 god 멤버들의 진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리릭 비디오로 다음 곡을 예고하거나 '떼창'을 유도했고, 윤계상은 자신이 없었던 '투하트(2♡)' 무대를 직접 소개하며 아픈 기억도 이겨냈으며, '같이 걸을까' VCR에는 팬들과 함께 한 순간들이 사진으로 담겼다.

지난 20년을 기억하면서 god와 팬들은 데뷔 전 고생했던 추억부터 2014년 재결합 콘서트까지 의미 있는 순간들을 꼽아봤다. 그 순간들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하늘색 약속', '촛불하나', '하늘색 풍선'이 앙코르 전 마지막 무대들로 꾸며졌다. god는 "저희가 20년 간 1년에 한 곡씩 히트시켰더라. 히트곡이 너무 많아 어떡하냐"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데니안은 "제 인생의 반을 god와, 여러분과 함께 했다. 20주년 공연이 더 이상 꿈이 아니다"라고 인사했다. 손호영은 "제 숨이 닿는 한 앞으로 계속 여러분과 같은 길을 걷고 싶다"고 소망했다. 윤계상은 "여러분이 더 좋아할 만한 사람이 되겠다. 20년 더 사랑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준형은 "우리 동생들이 내 나이가 될 때까지 뛸 수 있다면 이 자식들에게 지지 않고 계속 하려 한다. 저는 무식하게 건강하다"고 자신했다. 김태우는 "인생에서 가장 영광스러운 나날이다. 더 찬란한 날이 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