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가 19일 오전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수원=연합뉴스

역사학자 전우용씨가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씨 것이라고 판단한 경찰 수사 결과와 관련해 “이 지사가 경찰을 비난하는 것 말고는 혐의를 벗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한 증거를 찾기 어렵다”며 “확실한 증거를 제출하기 전에는 경찰 발표를 사실로 받아들이는 것이 상식적 태도”라고 지적했다.

그는 20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재명 지사와 관련한 여러 의혹 중 이른바 ‘혜경궁 김씨’ 건은 법적으로는 경미할지 모르나 정치적으로는 가장 심각한 문제”라며 “그의 트윗들은 한국 민주 정치의 정통성을 정면으로 부인하고 모욕했다”고 주장했다. 전씨는 이어 관련 의혹은 경찰이 공식 확인한 ‘사실’이 됐지만 이 지사 측이 혐의를 벗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경찰 발표 내용과 이 지사의 반박 내용을 비교해 보면, 어느 쪽이 더 설득력 있는지 어렵지 않게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며 “현 정권이 이명박 박근혜 정권과 다르다는 점을 인정한다면, 경찰의 수사 결과를 의심하는 만큼 이 지사의 반박도 의심하는 게 균형 있는 태도”라고 주장했다.

의혹의 사실 여부와 무관하게 이 지사의 ‘선명하고 철저한 개혁성’ 때문에 그를 지지한다는 사람들이 적지 않지만, 전씨는 “이 지사가 선명하고 철저한 개혁을 진정으로 원한다고 해도, 이 ‘혐의’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하면 개혁을 실행할 방도가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씨는 “어떤 정치인의 ‘심각한 잘못’까지도 함께 떠안으려는 지지자들은 언제나 있었고, 한 사람의 문제를 특정 세력이나 집단 전체의 문제로 확대 해석하려는 충동도 언제나 있었다”며 “많은 정치 세력이 이런 지지 태도와 충동을 억제하지 못해 분열과 실패를 경험했다”고 썼다. 그는 “어떤 문제든 그 소재를 정확히 파악하고 범위를 무분별하게 확장하지 않는 것이, 가장 올바른 해결책”이라고 주장했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