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흉부외과’ 엄기준X정보석, 왕년 명품악역의 만남! 보기만해도 섬뜩
알림

‘흉부외과’ 엄기준X정보석, 왕년 명품악역의 만남! 보기만해도 섬뜩

입력
2018.11.07 15:28
0 0
‘흉부외과’가 점점 더 흥미진진해지고 있다. SBS 제공
‘흉부외과’가 점점 더 흥미진진해지고 있다. SBS 제공

SBS 수목 ‘흉부외과’의 엄기준과 정보석, 이른바 왕년 명품악역의 만남에 시청자들이 숨죽였다.

드라마 ‘흉부외과’ 1일 23, 24회에서는 흉부외과 의사 최석한(엄기준)과 태산병원 이사장 윤현일(정보석)이 유력 대선후보인 한민식(정두겸)의 심장이식 수술과 관련해서 손잡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따라 둘은 한 후보를 직접 찾아가 설득하기도 했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정보석과 엄기준, 이들이 나란히 있는 모습에 시청자들이 숨죽였는데, 알고보니 이는 둘이 전작에서 간담서늘한 명품악역으로 명성을 드높인 적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우선 정보석의 경우, 지난 2010년 최고시청률 40%에 육박했던 드라마 ‘자이언트’에서 악역 조필연역을 맡아 열연한 바 있다. 당시 중앙정보부소속이었다가 정치인이 된 조필연은 자신의 성공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냉혈한 캐릭터답게 살인은 손쉽게 행했다. 심지어 자신의 아들까지도 이용하기도 했다.

정보석은 “나는 정의 따윈 믿지 않아”, “내가 숨 쉬는 것 다음으로 중요한게 뭔지 알아? 이기는 거야”라는 대사와 함께 선보인 잔혹한 카리스마는 아직까지도 시청자들의 뇌리에 남아 있었다. 당시 이범수, 박진희, 주상욱, 박상민, 황정음, 이덕화 등과 열연한 그는 브라운관 악역캐릭터의 신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고, 2010년 SBS연기대상 우수연기상을 거머쥘 수 있었다.

그리고 엄기준은 지난 2017년 최고시청률 30%에 육박했던 ‘피고인’에서 차명그룹 부사장 차민호 역을 맡았다. 그리고 착하고 모범적인 쌍둥이 형 선호도 연기했던 그는 명품 1인 2역으로도 더욱 눈길을 끌었다.

특히, 민호의 경우 ‘집안의 사고뭉치이자 질주하는 야생마’라는 소개처럼 엄기준은 열등감과 반항심 가득찬 모습을 연기해냈다. 또한 극중 박정우역 지성의 아내 손여은을 비롯해 많은 사람을 살인하는 연기를 포함, 복잡한 심경을 실감나게 그려내며 등장 때마다 섬뜩함을 선사했던 것이다. 지성, 권유리, 오창석, 엄현경 등과 연기한 그는 이 역할 덕분에 2017 SBS연기대상에서 올해의 캐릭터상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흉부외과’는 ‘두 개의 목숨 단 하나의 심장', 의사로서의 사명과 개인으로서의 사연이 충돌하는 딜레마 상황에 놓인 절박한 흉부외과 의사들의 이야기이다.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며 25~28회는 7일과 8일에 공개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