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대학생 100명중 17명만 기숙사 사용한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수도권 대학생 100명중 17명만 기숙사 사용한다

입력
2018.10.31 09:28
수정
2018.10.31 09:32
0 0
게티이미지뱅크

4년제 대학교의 기숙사 수용률이 상승하고 있지만 여전히 20%대 초반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특히 수도권 대학의 기숙사 수용률은 17.2%에 불과해 대학 재학생 상당수가 기숙사를 사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31일 417개 대학의 수익용 기본재산, 기숙사, 실험ㆍ실습실 안전관리 정보 등을 공시하고 이중 4년제 일반대 185곳의 공시정보를 분석해 공개했다.

분석 결과 재학생 수 대비 기숙사 수용 가능인원을 나타내는 ‘기숙사 수용률’은 21.5%로 집계됐다. 2016년 20.0%, 지난해 20.9%에 이어 소폭 상승했지만 여전히 대학생 5명중 4명이 기숙사에 입주할 수 없는 것이다.

특히 수도권 대학의 경우 기숙사 수용률이 17.2%에 그쳤다. 비수도권 대학의 기숙사 수용률(24.7%)보다 7.5%포인트 낮은 것이다. 국ㆍ공립대학교의 기숙사 수용률은 24.8%로 사립대(20.5%)보다 4.3%포인트 높았다.

대학 기숙사에 입주하더라도 기숙사비를 현금으로 일시 납부해야 하는 곳이 많아 학생ㆍ학부모의 부담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분석대상 대학이 운영하는 229개 기숙사 중 61.6%(141곳)이 기숙사비를 현금 일시 납부 형식으로만 받았다. 현금 분할납부가 가능한 곳은 67곳(29.3%), 카드납부가 가능한 곳은 40곳(17.5%)에 그쳤다.

대학의 전임교원 강의 비율은 사립대(66.5%)가 국ㆍ공립대(62.0%)보다 4.5%포인트 높았다. 지역별로는 비수도권대학(68.2%)이 수도권대학(61.1%)보다 7.1%포인트 높았다.

사립대 법인이 보유한 수익용 기본재산은 8조3,000억원으로 전년(7조8,000억원)대비 약 5,000억원 증가했다. 확보율도 전년(61.1%)대비 4.3%포인트 상승한 65.4%였다.

올해부터 신규 공시항목에 포함된 ‘성폭력 예방교육 현황’에 따르면 대학 교직원 중 절반(50.7%) 정도만 성폭력 예방교육을 이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학생의 교육 이수율도 32.7%에 그쳤다. 교육부 관계자는 올해 ‘미투(MeToo)’ 운동의 확산으로 대학에도 폭력예방교육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인식이 높아지고 있다”며 “교육부는 전국 대학에 교육 이수가 법령상 의무사항이라는 점을 안내하고 이수율이 저조한 대학에 이를 높여달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