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신상순의 시선] 지뢰밭 앞 상념

입력
2018.10.30 07:30
0 0
신상순의 시선-곳곳에 지뢰. 강원도 철원 평화누리길에서 만난 진짜 지뢰 표지판. 신상순 선임기자
신상순의 시선-곳곳에 지뢰. 강원도 철원 평화누리길에서 만난 진짜 지뢰 표지판. 신상순 선임기자

강원도 철원군 백마고지역에서 소이산으로 향하는 평화둘레길을 걷다 지뢰 표지판을 만났다. 말라버린 잎들로 가득한 철조망에 무심 한 듯 달려있는 붉은색의 삼각형 지뢰표식. 관광용으로 만든 장식이 아니라 ‘진짜’라는 말에 일순 긴장감이 퍼진다. 지뢰는 땅속에 묻어 두고 그 위를 사람이나 차량 따위가 지나가면 폭발하도록 만든 폭약이다. “우리는 지뢰융단을 펼쳐 놓고서 당신을 기다리지요”라고 쓴 정춘근 시인의 싯구처럼 삶의 현장은 곳곳이 지뢰밭이다. 언제 어디서 터질지 모르는 지뢰밭에서 생존하려면 무엇을 해야 해나? 그저 늦가을을 즐기려 나왔던 사람들이 지뢰밭 앞에서 깊은 생각에 잠겼다.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신상순의 시선-강원도 철원 소이산으로 가다 만난 진짜 지뢰 표지판. 지뢰 표지판 앞에는 주민들이 들깨를 널어 놓았다. 신상순 선임기자
신상순의 시선-강원도 철원 소이산으로 가다 만난 진짜 지뢰 표지판. 지뢰 표지판 앞에는 주민들이 들깨를 널어 놓았다. 신상순 선임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