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시 국정감사 다음날인 23일 감사원에 서울교통공사의 친인척 채용특혜 의혹과 관련해 박원순 시장 명의로 감사를 청구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7일 감사청구 방침을 밝힌 시는 2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시 국감이 잡혀 있는 점을 감안해 23일을 감사 청구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감과 22일 국토위 국감에서 제기된 사안을 감사 청구 내용에 포함한다는 취지다.

시는 △국회와 언론에서 진실 규명 요구가 강하게 제기되고 있고, 국회 차원에서 국정조사 요구까지 있는 등 사안이 예외적으로 중대하다는 점 △일자리 관련한 사항은 정부의 최대 현안 중 하나인 점 △그 결과가 청년을 비롯한 전 국민에게 심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시 자체조사로는 신뢰성·공정성의 한계가 크다고 판단, 감사원 감사를 받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올해 3월 1일자로 무기계약직에서 일반직으로 전환된 서울교통공사 직원 1,285명 가운데 108명(8.4%)이 기존 직원의 친인척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이를 ‘고용세습’, ‘채용비리’로 규정, 국정감사를 요구하는 등 여권을 상대로 총공세를 펼치고 있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