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용 브랜드 ‘엑시노스 오토’와 ‘아이소셀 오토’ 출시

차량용 반도체 엑시노스 오토. 삼성전자 제공

세계 1위 메모리 반도체 기업 삼성전자가 차량용 반도체 시장에서 진격을 선언했다.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채택한 자동차용 전기장치부품에 반도체 기술력을 결합, 사업 경쟁력을 대폭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16일(현지시간) 독일 볼프스부르크에서 열린 ‘국제자동차부품박람회(The IZB) 2018’에서 차량용 프로세서 브랜드 ‘엑시노스 오토(Exynos Auto)’와 이미지센서 브랜드 ‘아이소셀 오토(ISOCELL Auto)’를 처음 공개했다.

엑시노스는 삼성전자가 2011년 처음 선보인 모바일 칩세트 브랜드이고, 아이소셀은 2017년 내놓은 디지털카메라용 이미지센서 브랜드다. 삼성전자는 이 두 브랜드의 범위를 각각 차량용으로 확장했다.

엑시노스 오토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IVI)용 ‘V시리즈’,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용 ‘A시리즈’, 텔레매틱스용 ‘T시리즈’로 세분된다. 삼성전자는 오토 시리즈 반도체들을 연말부터 순차적으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에 공급할 예정이다.

극한 상황에서도 주행해야 하는 자동차 탑재 반도체는 모바일 기기에 들어가는 제품들보다 응답속도와 내구성, 수명 등에서 더 높은 품질 수준이 요구된다. 삼성전자의 강점은 시장에서 검증된 독보적인 기술력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4월 영하 40도부터 영상 125도 구간에서 작동이 가능한 ‘오토그레이드1’ 등급의 10나노급 16기가비트(Gb) D램 양산을 시작했다. 10나노미터(㎚ㆍ10억 분의 1m)대 회로 선폭으로 완성한 세계 최초의 차량용 D램이다.

앞서 지난해 9월에는 자동차용 128기가바이트(GB) 용량의 차세대 내장형 저장장치(eUFS)를 선보이는 등 차량용 반도체 기술력을 축적해왔다. 기존 자동차에 적용 중인 내장형 멀티미디어카드(eMMC)를 대체할 수 있는 새로운 규격의 낸드플래시 기반 반도체 eUFS 역시 세계 최초 양산이다.

삼성전자 부품(DS)부문 한규한 상무는 “스마트 자동차와 자율주행 시대에 요구되는 빠른 통신, 정확한 센싱, 강력한 연산 기능 등이 탑재된 차별화된 반도체로 자동차 시장에서도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