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팬이 된 문 대통령 부부와 방탄소년단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서로 팬이 된 문 대통령 부부와 방탄소년단

입력
2018.10.16 05:51
0 0
프랑스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4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트레지엄 아트 극장에서 열린 '한-불 우정의 콘서트'를 관람한 뒤 공연을 펼친 방탄소년단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파리=연합뉴스

프랑스 파리 시내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K팝 대표주자 ‘방탄소년단(BTS)’. BTS가 한 달도 안 된 시간에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를 연거푸 만났다.

BTS는 14일(현지시간) 파리 ‘르 트레지엠 아트 공연장’에서 열린 문 대통령 프랑스 국빈방문 기념 ‘한ㆍ프랑스 우정 콘서트’에서 마지막 순서에 나섰다. BTS가 찾는다는 소식에 행사 전부터 공연장 펜스 밖에는 프랑스 현지 팬 50여명이 자리했다. 콘서트장 입장은 못하지만 BTS의 입장을 보기 위해 대기 중인 팬들이었다.

전통국악으로 시작된 공연은 BTS의 등장으로 절정에 달했다. 큰 환호성과 함께 무대에 나온 BTS는 ‘DNA’로 공연을 시작했다. 노래 전주가 흘러나오자 많은 관객들이 환호하며 스마트폰 촬영이 시작됐다. 여성 팬들은 손을 흔들며 열렬히 반응했고, 김정숙 여사도 공연 중간에 팔을 흔들고 율동도 하는 모습이었다.

첫 곡이 끝난 뒤 BTS 리더 RM이 대표로 인사했다. “저희가 이곳 파리에서 양국 귀빈들을 모시고 뜻 깊은 행사에 참석할 수 있게 돼 진심으로 영광입니다. 지금 유럽투어를 진행 중인데 파리에서도 며칠 후에 저희 콘서트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많은 성원 부탁 드립니다. 그리고 대한민국의 다양한 장르, 아티스트들이 문화 교류를 통해 더 많이 소개됐으면 합니다.”

이어 ‘IDOL’ 노래가 시작됐고 군데군데 떼창이 들렸다. 공연이 끝나자 큰 함성이 터져나왔다. 모든 공연이 끝나자 출연자들이 순서대로 무대에 나와 인사했고,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무대로 올라가 일일이 악수하며 인사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BTS 멤버 뷔와 정국을 포옹하며 격려했고, 일부 멤버들은 90도로 고개를 숙이며 문 대통령 내외에게 인사했다.

프랑스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4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트레지엄 아트 극장에서 열린 '한-불 우정의 콘서트'에서 방탄소년단 공연이 끝난 뒤 무대에 올라 포옹하며 격려하고 있다. 파리=연합뉴스

이어 소극장으로 옮겨 진행된 출연진 환담에서 문 대통령은 “프랑스에서 공연 일정도 잡혀 있고 바쁜 와중에 참석해줘서 고맙다”고 BTS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BTS 멤버 진은 지난달 미국 뉴욕 유엔총회 때 선물 받은 ‘문재인 대통령’ 이름이 새겨진 청와대 기념시계, 일명 ‘이니시계’를 가져와 사인과 기념사진을 요청하기도 했다. 공연이 끝나자 공연장 바깥에 대기 중인 현지 팬들은 100명 이상으로 늘었고, 일부 팬들은 ‘BTS, BTS’를 외치며 들뜬 모습이었다.

김정숙 여사는 BTS와 구면이었다. 73차 유엔 총회를 계기로 뉴욕을 방문했던 김 여사는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낮 유엔본부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에서 열린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Generation Unlimited)’ 파트너십 출범 행사에 참석해 BTS를 만난 적이 있다.

BTS와 만난 김 여사는 “자랑스럽습니다. 진심으로 축하합니다”라며 격려와 축하의 인사말을 건넸다. 김 여사는 또 BTS가 지난 5월과 9월 ‘빌보드 200’ 차트 1위를 기록한 것도 축하하며 “방탄소년단이 음악을 통해 청소년들이 겪고 있는 미래에 대한 불안과 고민을 대변함으로써 청소년들에게 힘이 되어 주고 있다”고 격려하기도 했다. 김 여사는 BTS 멤버들에게 청와대 기념시계를 선물했고, BTS 멤버들은 기쁨과 감사의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제73차 유엔 총회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4일 오후(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에서 열린 유니세프의 새로운 청소년 어젠다인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Generation Unlimited)’ 파트너십 출범 행사에서 초청 연사로 온 케이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만나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특히 이 자리에서 BTS의 RM은 “우리 스스로 어떻게 삶을 바꿀 수 있을까. 우리 스스로 사랑하는 것이다. 여러분의 목소리를 내달라. 여러분의 스토리를 얘기해달라”며 연설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BTS의 팬클럽 이름인 아미(ARMY). 프랑스어에선 아미(ami)가 친구를 뜻한다고 한다.

파리=정상원 기자 ornot@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