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울릉군 도동항에서 열린 독도뮤직페스티벌 공연 모습.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10월 독도의 달을 맞아 다양한 문화ㆍ예술ㆍ학술행사를 연다.

경북도는 12일 미국 애틀랜타에서 열리는 한인 이민 50주년 기념 코리안 페스티벌에 독도 홍보의 장을 마련, 대한민국 독도를 전 세계 널리 알린다. 같은 날 영남대학교 정문 수변무대에는 대한민국 청년들이 준비한 ‘독도뮤직 아트콘서트’ 공연이 펼쳐진다.

오는 19일에는 범국민 독도사랑 실천을 위한 제9회 독도문화대축제가 포항시 북구 영일대해수욕장 일대에서 펼쳐진다. 또 2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는 ‘대한민국 독도국제음악제’가, 같은 날 경북 안동역에서는 독도사랑 플래시몹이 열린다.

학술행사로는 26일 영남대학교에서 이 학교 독도연구소 주관으로 ‘독도교육의 한일비교와 대응방향’이란 주제의 심포지엄이 마련된다. 27일에는 일본 오사카부 야오시 한국인 회관에서 (재)독도재단 주관으로 동해 및 독도 학술조사 심포지엄이 개최되며, 이달 말에는 대구한의대학교 독도&안용복 연구소 주관으로 안용복 학술대회가 개최된다.

임성희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일본의 독도 침탈에 대한 야욕이 더욱 치밀화 되는 이때 독도가 분쟁지역이 아닌 평화의 섬으로 각인되는 것이 절실하다”며 “10월 독도의 달을 맞아 대한민국 독도의 역사와 진실을 전 세계에 알리는데 경북도가 앞장 설 것이다”고 말했다.

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