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엎친 데 덮친 술라웨시… 동북부에선 화산 폭발
알림

엎친 데 덮친 술라웨시… 동북부에선 화산 폭발

입력
2018.10.03 18:32
수정
2018.10.03 19:07
17면
0 0
강진과 쓰나미가 덮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북부의 소푸탄 화산이 3일 분화하며 화산재를 뿜어 올리고 있다. AFP 연합뉴스
강진과 쓰나미가 덮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북부의 소푸탄 화산이 3일 분화하며 화산재를 뿜어 올리고 있다. AFP 연합뉴스

강진과 쓰나미가 덮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에서 이번에는 화산이 분화했다. 팔루로부터는 북동쪽으로 600㎞ 가량 떨어져 있어 구조ㆍ구호 작업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또다른 자연 재해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지진과 쓰나미로 인한 공식 사망자는 1,400명을 넘어섰다.

3일 자카르타 포스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날 오전 이 섬 동북부의 소푸탄 산이 분화했다. 당국은 화산재와 용암 분출에 대비해 정상 중심 남서방향으로 6.5㎞ 이내 진입을 제한했다. 화산 주변 마을들이 화구로부터 7.5~9㎞ 가량 떨어져 있으며, 이들 주민들에 대한 대피령은 내려지지 않았다. 다만 전날부터 팔루행 항공기를 띄우기 시작한 다잘루딘 고론탈로 공항과는 200㎞ 가량 떨어져 있어 항공기 운항에는 지장을 줄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지진과 쓰나미 발생 엿새째를 맞은 3일 사망자 집계가 1,400명을 넘어섰다. 인도네시아 재난당국은 “이번 재해로 인한 사망자 수가 1,407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당국은 아직도 구조팀이 접근하지 못한 지역이 많아 앞으로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속속 도착하는 구조 장비와 외부 인력 덕분에 구조ㆍ구호작업은 속도를 내고 있다. 현지 이동통신사 텔콤은 술라웨시 피해 지역에 무료 통화와 문자 서비스를 제공키로 했다. 구글은 149억루피아(약 11억원)를 지원키로 하는 등 기업들도 지원에 나서고 있다. 한국 정부도 100만달러(약 11억원) 상당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키로 하는 등 세계 각국도 피해 구호에 나서고 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긴급 지원이 필요한 이재민을 어린이 수만명을 포함해 20만명으로 파악했다. 파손된 가옥은 6만6,000여채로 집계됐다. 옌스 라에르케 OCHA 대변인은 “현장에서 구조ㆍ구호팀들은 엄청난 좌절감을 느끼고 있다”며 “도움의 손길을 필요로 하는 곳이 아직도 많다”고 말했다.

호찌민=정민승 특파원 msj@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