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감금돼 취조”… 행안부 감사에 고양시 공무원 반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차량 감금돼 취조”… 행안부 감사에 고양시 공무원 반발

입력
2018.09.03 18:14
0 0

 7급 주무관 “감사방식 문제” 비판 글 올려 



경기 고양시의 한 공무원이 행정안전부 한 감사관의 고압적인 감사방식에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3일 고양시에 따르면 시민복지국 소속 A(7급) 주무관은 시청 내부게시판에 “지난달 30일 행안부 직원의 전화를 받고 사무실에서 나간 뒤 감사관 2명이 탄 개인차량에서 1시간 30분 동안 굴욕적인 취조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행안부 조사관 B씨가 차 안에서 “이미 확보한 자료만으로도 (당신을) 끝내 버릴 수 있다”면서 “부당하게 사무관리를 집행한 사실을 다 적으라”고 강요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조사관이 “공무원 안 해도 먹고 살 수 있느냐, 집은 뭐야”는 등 감사와 무관한 질문과 함께 “나 만나서 살아남은 공무원 없어”라고 공포 분위기까지 조성했다고 덧붙였다.

1시간 30분 동안 취조를 당한 A씨는 이후 공무원 사칭이 의심돼 오후 8시쯤 경찰서를 찾았다고도 했다.

황당함은 다음날에도 이어졌다. A씨는 시청 감사팀으로부터 전날 찾아온 사람들이 행안부 직원들이 맞다는 내용과 함께 시청 감사팀으로 오라는 통보를 받았다.

A씨는 이 자리에서 “행안부 직원들이 어제 내 행동을 지적하며 개인 소지품을 꺼낼 것과 시 감사직원에게 몸수색까지 지시했다”고 전했다. 그는 “행안부의 이러한 감사방식이 적법한지 묻고 싶다”고 토로했다.

이에 고양시청 내부게시판에는 3일 “적폐가 따로 없다”는 등 행안부 조사관들을 비난하는 수 백건의 글들이 올라왔다.

행안부 측은 고양시 횡령과 관련한 제보를 받아 일부 사실을 확인했고, 확인서를 받는 과정에서 오해가 생긴 일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