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65년의 기다림… 남북 이산가족 ‘눈물의 상봉’
알림

65년의 기다림… 남북 이산가족 ‘눈물의 상봉’

입력
2018.08.20 17:27
수정
2018.08.20 17:30
0 0
20일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제21차 남북 이산가족 단체상봉 행사에서 남측 이금섬(92) 할머니가 아들 리상철(71)을 만나 기뻐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일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제21차 남북 이산가족 단체상봉 행사에서 남측 이금섬(92) 할머니가 아들 리상철(71)을 만나 기뻐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첫날인 20일 오후 고성 금강산면회소에서 열린 단체상봉에서 남측 함성찬(99) 할아버지가 북측에서 온 동생 함동찬(79) 할아버지를 보고 얼싸안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첫날인 20일 오후 고성 금강산면회소에서 열린 단체상봉에서 남측 함성찬(99) 할아버지가 북측에서 온 동생 함동찬(79) 할아버지를 보고 얼싸안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일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제21차 남북 이산가족 단체상봉 행사에서 남측 백민준(93) 할아버지가 며느리 리복덕(63)을 만나 눈물을 닦아주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일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제21차 남북 이산가족 단체상봉 행사에서 남측 백민준(93) 할아버지가 며느리 리복덕(63)을 만나 눈물을 닦아주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일 오전 금강산으로 출발한 이산가족이 오후 금강산 호텔 상봉장에서 첫 상봉을 했다.

60년이 넘는 긴 기다림 끝에 만난 이산가족은 서로의 손과 얼굴을 부여잡으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고왔던 얼굴에는 세월의 무게만큼 주름이 깊게 파였고 귀는 어두워져 목소리를 듣기도 힘들지만 가족을 향한 그리움은 변함이 없었다.

첫 상봉 이후 오후 7시부터는 북측이 주최하는 환영 만찬이 열릴 예정이다.

오늘 첫 만남을 시작으로 이산가족들의 상봉은 2박3일 동안 모두 6차례 진행된다. 류효진기자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첫날인 20일 오후 고성 금강산면회소에서 열린 단체상봉에서 남측 한신자(99) 할머니가 북측에서 온 딸 김경실(72)할머니를 보고 기뻐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첫날인 20일 오후 고성 금강산면회소에서 열린 단체상봉에서 남측 한신자(99) 할머니가 북측에서 온 딸 김경실(72)할머니를 보고 기뻐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20일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제21차 남북 이산가족 단체상봉 행사에서 남측 백성규(101) 할아버지가 며느리 김명순(71)과 손녀 백영옥(48) 만나 기뻐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일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제21차 남북 이산가족 단체상봉 행사에서 남측 백성규(101) 할아버지가 며느리 김명순(71)과 손녀 백영옥(48) 만나 기뻐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첫날인 20일 오후 고성 금강산면회소에서 열린 단체상봉에서 남측 조혜도(86) 할머니가 북측에서 온 언니 조순도(89) 할머니를 보고 오열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첫날인 20일 오후 고성 금강산면회소에서 열린 단체상봉에서 남측 조혜도(86) 할머니가 북측에서 온 언니 조순도(89) 할머니를 보고 오열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