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정유사 최초 고도화율 40%대 눈 앞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현대오일뱅크, 정유사 최초 고도화율 40%대 눈 앞

입력
2018.08.12 17:48
수정
2018.08.12 21:17
0 0

하루 8만배럴 SDA 공정 완공

현대오일뱅크 SDA공정 시설 전경. 현대오일뱅크 제공
문종박 현대오일뱅크 사장

현대오일뱅크가 국내 정유사 최초로 40%대 ‘고도화율’ 달성을 눈 앞에 뒀다. 고도화율은 정체 정비 설비에서 고도화 설비가 차지하는 비중으로 고부가 제품 생산의 척도로 불린다.

현대오일뱅크는 12일 하루 생산능력 8만배럴의 SDA(Solvent De-Asphalting) 공정을 완공했다고 밝혔다. SDA는 잔사유(원유 정제시 나오는 벙커C유 등 값싼 중질유)에 프로판ㆍ부탄ㆍ펜탄 등 용매를 혼합해 아스팔텐 성분을 제거한 오일(DAO)을 추출하는 공정이다.

현대오일뱅크는 “SDA는 정유 분야 효율성을 위해 지난해부터 진행하고 있는 총 8,000억원 규모 프로젝트 중 2,400억원이 투자된 공정”이라며 “DAO를 고도화 설비 원료로 투입해 휘발유ㆍ경유ㆍ항공유 등 고부가 제품 생산을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오일뱅크는 또 이달부터 정유와 고도화 설비 증설 마무리작업도 진행한다. 다음 달 중순 작업이 완료되면 일일 정제능력은 56만배럴(현대케미칼 13만배럴 포함)에서 65만배럴로, 고도화설비 용량은 하루 16만5,000배럴에서 21만1,000배럴로 각각 늘어난다. 고도화율은 40.6%까지 높아져, 국내 정유사 중 처음 40%를 넘길 것으로 회사 측은 전망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SDA와 고도화설비 증설작업이 완료되면 고유황 중질유 대신 수요가 증가하는 경질유 생산을 더 늘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에서는 국제해사기구가 2020년부터 선박 연료유 황 함유량을 현재 3.5%에서 0.5%로 낮춘다고 발표함에 따라 고유황 선박연료 수요가 빠르게 감소해 국내 정유사에 잠재 위협요인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SDA 공정에서 생산되는 DAO는 고도화 설비뿐 아니라 윤활기유와 석유화학의 원료로 사용할 수 있다”며 “9월부터 본격적인 상업가동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민식 기자 bemyself@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