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하루 8시간 이상 수면, 건강 이상 신호"
알림

"하루 8시간 이상 수면, 건강 이상 신호"

입력
2018.08.07 17:19
수정
2018.08.07 17:21
0 0

하루 8시간 이상 수면은 건강이 좋지 않다는 신호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연구팀은 하루 8시간 이상 자는 사람은 뇌졸중, 심혈관질환 등으로 인한 조기 사망 위험이 크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6일 보도했다.

킬, 리즈, 맨체스터, 이스트 앵글리아 등 4개 대학 공동연구팀이 총 330만 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74편의 연구논문을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

전체적으로 하루 8시간 이상 자는 사람은 수면시간이 7시간 이하인 사람보다 뇌졸중, 심혈관질환에 의한 사망 위험이 현저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을 이끈 킬 대학 심장전문의 춘싱콕 박사가 밝혔다.

수면시간이 길수록 이러한 위험은 더 커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하루 수면시간이 9시간이면 조기 사망 위험이 14%, 10시간이면 30%, 11시간이면 47%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10시간 이상 자는 사람은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56%, 심혈관질환에 의한 사망 위험이 49% 높았다.

이러한 위험은 하루 7~8시간 자는 사람이 가장 낮았다.

수면시간이 이보다 짧은 사람은 수면시간이 짧을수록 이러한 위험이 서서히 커지지만 8시간 이상 자는 사람만큼 크지는 않았다.

수면시간이 지나치게 긴 사람은 이미 진단되지 않은 어떤 질환을 겪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지나친 수면시간은 우울증세, 어려운 사회경제적 형편, 실업, 신체활동 부족 등과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학회 저널(Journal of American Heart Association) 최신호에 실렸다.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