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라디오스타’ 이유리, “목은 매번 졸리는 거 같아요” 입담이 기가 막혀
알림

‘라디오스타’ 이유리, “목은 매번 졸리는 거 같아요” 입담이 기가 막혀

입력
2018.08.07 08:43
0 0
‘라디오스타’ 이유리가 첫 출연한다. MBC 제공
‘라디오스타’ 이유리가 첫 출연한다. MBC 제공

이유리가 ‘라디오스타’에 첫 출연해 ‘악녀 연기가 더 쉽다’고 솔직하게 고백해 눈길을 끌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청률 퀸으로 자리매김한 그녀가 ‘라디오스타’에서 드라마 ‘숨바꼭질’로 인생캐릭터를 또 다시 갱신할 것을 예고해 궁금증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8일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홍보가 기가 막혀’ 특집으로 MBC 새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이유리, 송창의, 김영민, 안보현 네 명의 배우가 출연해 기가 막힌 입담을 선보인다.

이유리는 ‘왔다! 장보리’의 악녀 ‘연민정’을 비롯해 ‘아버지가 이상해’의 변혜영 역할 등 다양한 드라마와 캐릭터로 명실공히 시청률 퀸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번이 ‘라디오스타’ 첫 출연인 이유리는 “시청률 퀸 자리를 놓치고 싶지 않은 이유리입니다”라고 인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유리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숨바꼭질’의 홍보를 위해 출연한 만큼 자신의 드라마 캐릭터 설명에 대해 아끼지 않았다. 그녀는 "(맞는 게) 때리는 것보다 더 마음 편해요"라며 이번 드라마 캐릭터가 겪는 갖은 고난(?)을 얘기해 새로운 인생 캐릭터 갱신을 예감케 하는 등 기대감을 자아냈다.

또한 이유리는 자신이 맡아온 역할을 얘기하면서 착한 역할이 힘들다고 솔직히 말하는 한편, 악역이 더 쉽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유리는 “악역이 어렵다고 생각하시는데 저는..”이라며 악역이 더 쉬운 이유를 설명했고, 악역을 잘 표현하는 자신만의 노하우까지 공개했다. 또한 그녀는 악역을 할 때마다 “목은 매번 졸리는 거 같다”고 말해 웃음을 참을 수 없게 했다고.

이유리가 또 다른 인생 캐릭터 갱신을 예고한 드라마 ‘숨바꼭질’ 홍보를 기가 막히게 할 예정인 가운데, 홍보하러 왔다가 에피소드를 탈탈 털고 가는 네 배우의 기가 막힌 입담은 8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차태현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