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속의 어제] ‘흑ㆍ백은 모두 평등’ 美 민권법 제정… 54년 지났지만 편견은 여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오늘 속의 어제] ‘흑ㆍ백은 모두 평등’ 美 민권법 제정… 54년 지났지만 편견은 여전

입력
2018.07.01 14:43
수정
2018.07.01 22:43
0 0
1964년 7월 2일 민권법에 서명한 린든 존슨 대통령. 한국일보 자료사진

“개인적인 자존심 측면에서뿐만 아니라 역사적인 성취라는 점에서 굉장히 위대한 순간이었다.”

유명 정치 평론가인 아프리카계 미국인 얼 오페리 허친슨은 1964년 7월 2일 린든 존슨 당시 미국 대통령이 민권법(Civil Rights Act)에 서명하는 장면을 TV로 시청했던 때를 떠올리며 미국 데일리메일에 이렇게 말했다. 공공장소 등에서 인종차별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은 민권법은 존 F 케네디 제35대 대통령이 제안했지만, 그가 세상을 떠나면서 대통령직을 물려받은 존슨 대통령에 의해 완성됐다.

1950~1960년대 미국은 흑인 차별 문제가 심각했다. 유색인종은 백인 전용식당에 들어갈 수 없었고, 흑인들은 흑인 전용 학교에 다녀야 했다. 1955년에는 백인에게 버스 좌석을 양보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흑인 여성이 체포돼 대규모 ‘버스 보이콧’이 일어났으며, 흑인 차별 문제로 1963년엔 흑인 인권운동가 마틴 루서 킹 목사의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라는 명연설이 탄생하기도 했다. 랄프 페르티그 서던캘리포니아대 교수는 “법 통과 전만 해도 기업은 ‘백인만 뽑는다’는 광고를 자유롭게 할 수 있었고, 남부 지역의 많은 주들에서는 백인과 흑인이 섞인 모임이 불가능했다”고 설명했다.

이런 까닭으로 민권법은 미국 사회를 변화시킨 주요 법안으로 꼽힌다. 민권법 제정과 관련한 책의 저자인 토더 퍼덤은 CNN에 “당시 기준 100년이 지난 남북전쟁의 일을 마무리 짓고, 흑인과 백인에 대한 법적 평등을 약속하는 것을 목표했다”며 “현대의 미국을 창조한 법”이라고 평가했다.

민권법은 1965년 투표에 관한 차별을 엄격하게 금지시킨 선거권법 제정에도 밑거름이 됐다. 당시 남부에서는 흑인의 투표를 막기 위해 흑인을 대상으로 문자 해독 능력 테스트를 하곤 했다.

물론 미국은 아직도 여전히 편견과 싸우고 있다. 최근 스타벅스는 음료를 주문하지 않고 자리에 앉아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흑인 남성 2명을 신고하고, 흑인에게만 물건 구매 전 화장실을 사용하지 못하게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인종차별 논란에 곤욕을 치렀다. 미 유명 배우인 로잔느 바는 아프리카계 미국인인 밸러리 재럿(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선임고문)을 유인원에 비유한 트윗을 날려 비판을 받았다. 인권 운동가인 브로아두스는 “오늘날 흑인 아이는 흑인이라는 이유로 상점에서 집으로 걸어가다 총에 맞아 죽을 수 있고, 그를 죽인 사람은 무죄가 된다”며 경찰 총격 사망자 중 흑인 비중이 월등히 높은 세태를 꼬집기도 했다. 채지선 기자 letmeknow@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