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끝나자마자 PK-TK ‘영남권 신공항’ 충돌

오거돈, 가덕도 유치 재추진 총대
김경수도 “김해공항만으론 한계”
실세 광역단체장 공조에 힘 실려
권영진은 “정부 정책 안 바뀔 것”
김해신공항 기본계획 8월에 수립
국토부 “변경은 없다” 일단 선긋기
[저작권 한국일보]오거돈 부산시장 당선인이 가덕도 신공항을 재추진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자 대구시가 대국민사기극이라며 갈등 양상을 보이고 있다. 사진은 부산 강서구 가덕도 대항마을 일대 모습. 한국일보DB

6ᆞ13 지방선거가 끝나기 무섭게 영남권이 신공항 문제로 다시 달아오르고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 당선인과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인이 2년 전 확정된 김해신공항에 반기를 들고 가덕도신공항 추진 방침을 밝히면서 통합공항 이전을 추진하는 대구ᆞ경북과 정면충돌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정부는 김해신공항 추진에 변화가 없다는 방침이고 영남권 단체장의 합의 파기가 쉽지는 않지만 과거 민주당 불모지에서 탄생한 정권 실세 광역단체장들의 공약이라는 점에서 파장이 예상된다.

오 당선인이 가덕도신공항을 재추진하려는 이유는 안전과 소음 문제다. 그는 최근 “김해신공항은 군사공항 특성상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하루 7시간 항공기가 날 수 없고 항공수요 증가에 따른 확장성도 없기 때문에 건설을 중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소음 피해가 없고 24시간 운영이 가능한 가덕도 330만㎡ 부지에 활주로 길이 3.5㎞의 활주로 1본을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시장직 인수위원회도 지난 15일 위원 인선 후 글로벌도시개혁분과에서 가덕도신공항 추진에 따른 세부 계획 검토에 나섰다. 오 당선인에 따르면 2022년 가덕도신공항을 착공하면 2028년 준공 가능하고, 예산은 김해공항 확장 예산과 비슷한 6조원 정도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인도 김해신공항에 반대하기는 마찬가지다. 김 당선인은 “24시간 운항할 수 없는 김해공항은 아무리 확장하더라도 관문공항이 될 수 없다”며 “평화시대가 열리면 부산ᆞ경남은 물류의 전진기지가 되기 때문에 김해공항이 국토 동남권에 반드시 필요한 관문공항으로 적합한 지 다시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시민 8만여 명이 소음에 시달리고 있는 김해공항 확장은 참여정부 때 어렵다고 결론 났다”며 “박근혜정부는 소음이나 안정성 조사 등을 제대로 하지 않고 확장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광역단체장 당선자들에 이어 더불어민주당 소속 허성곤 김해시장 당선인과 김해을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김정호 의원 등도 김해신공항 원점 재검토에 힘을 실었다.

하지만 통합공항 이전을 추진 중인 대구시는 가덕도신공항 재추진 움직임에 대해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평가절하했다. ‘밀양신공항 추진론’과 ‘군공항 단독이전론’을 잠재우고 재선에 성공한 권영진 대구시장은 “가덕도신공항은 불가능하고 비상식적인 일”이라며 “이를 뒤집고 재추진하는 것은 대국민사기극”이라고 잘라 말했다.

권 시장은 “현재 5조9,000억원을 들여서 김해공항을 확장하고 있는데, 다시 가덕도신공항을 건설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며 “광역단체장 출마자가 공약했다고 정부 정책을 뒤엎는 일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대구공항 통합이전은 현재 최종 후보지 선정을 앞두고 있다.

영남권신공항은 2016년 6월 영남권 5개 광역단체장의 합의에 따라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론났다. 2026년까지 김해공항 인근 290㎢ 부지에 6조원을 들여 3,200m 활주로 1본과 국제여객터미널, 철도, 도로 등 부대시설 건설이 추진 중이다.

2년이 지난 시점에서 갑자기 불거진 가덕도신공항 논란에 정부도 곤혹스럽다. 국토교통부는 올 1,2월 전문가 자문, 3월 중간보고, 4월 사업설명을 위한 주민공청회, 7월 최종보고, 8월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수립 및 타당성평가 등 일정을 제시한 바 있다. 하지만 일부 일정이 지연되는 가운데 이 문제가 불거지자 당혹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신공항을 재추진하기 위해서는 넘어야 할 산도 적지 않다. 정부가 법적 절차를 밟아 결정한 국책사업을 변경하기 위해서는 신고리 원전 공론화위원회에서 보듯, 적지 않은 행정절차를 거쳐야 한다. 이제 와서 신공항을 이전해야 할 당위성을 주장할 근거도 약해 국민적인 공감을 얻어내기도 쉽지 않을 거라는 전망도 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5일 취임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8월 중 주민 소음피해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이 수립된다”며 “정부는 공항 위치 변경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선을 그었다. 김 장관은 “오거돈 부산시장 당선인에게도 자세히 설명하고 이해를 얻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대구=전준호기자 jhjun@hankookilbo.com 김해=이동렬기자 dylee@hankookilbo.com 부산=전혜원기자 iamjh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