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2018 미코통신 D-20] 2018 미스코리아 ‘그것을 알려주마’ ①
알림

[2018 미코통신 D-20] 2018 미스코리아 ‘그것을 알려주마’ ①

입력
2018.06.14 15:18
수정
2018.06.22 12:55
0 0
예비 미스코리아들이 합숙중 키와 몸무게를 재고 있다. 용인(경기)=추진혁 기자 chu@hankookilbo.com
예비 미스코리아들이 합숙중 키와 몸무게를 재고 있다. 용인(경기)=추진혁 기자 chu@hankookilbo.com

바비 인형처럼 비인간적인(?) 몸매의 소유자만이 미스코리아가 될 수 있을까. 미스코리아들을 바라보는 일반인들의 가장 공통적인 궁금증이다.

대망의 ‘2018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개막에 앞서 집계된 국내외 17개 지역 예선 통과자 50명의 평균 신장과 체중에서 그에 대한 해답을 얻을 수 있다.

올해 지역 예선 통과자 50명의 평균 신장은 171.7㎝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 가운데 최장신은 미스 서울 육지송(179.3㎝) 씨다.

미스 서울 육지송. 권영민 기자 raonbitgrim@hankookilbo.com
미스 서울 육지송. 권영민 기자 raonbitgrim@hankookilbo.com

평균 체중은 53.0㎏으로 집계됐다. 일부 미모의 여성 연예인들이 프로필에 허위로(?) 적어 일반인들까지도 가장 이상적인 체중으로 오해하고 있는 40㎏ 중후반대와는 다소 거리가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참고로 역대 미스코리아 ‘진’을 기준으로 대회 초창기였던 1957년~1969년과 비교하면 평균 신장은 당시 161.5㎝에서 무려 10㎝ 이상 커졌다. 반면, 체중은 52.1㎏에서 고작 1㎏ 가까이 늘어나는데 그쳤다.

예비 미스코리아들이 즐거운 표정으로 식사하고 있다. 용인(경기)=추진혁 기자 chu@hankookilbo.com
예비 미스코리아들이 즐거운 표정으로 식사하고 있다. 용인(경기)=추진혁 기자 chu@hankookilbo.com

이 같은 수치와 체형 변화로 알 수 있듯이, ‘키 크고 날씬한’ 몸매가 미스코리아의 기본 조건이란 사실은 어느 정도 분명해 보인다.

그러나 지금의 기본 조건은 점차 바뀌어 가리라는 게 전문가들의 예상이다.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조직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무조건 마른 출전자들이 주를 이뤘던 과거와 달리, ’건강 미인’을 선호하는 시대 흐름에 발 맞춰 몇 년전부터는 탄탄한 몸매를 지닌 출전자들이 갈수록 많아지고 있다”며 “신장 이상으로 비율과 올바른 자세를 중시 여기므로 키가 크지 않더라도 균형미에 자신감까지 겸비했다면 얼마든지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다”고 귀띔했다.

조성준 기자 when9147@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