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안방마님 잘둔 집이 흥하더라
알림

안방마님 잘둔 집이 흥하더라

입력
2018.04.26 15:33
0 0

두산 양의지 타격 2위·도루 3개

SK 이재원 9회말 홈런 드라마

LG 유강남은 21경기 연속 안타

주전 포수 빠진 KT·NC는 고전

지난 2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인천 SK 와이번스와 서울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두산 포수 양의지가 좌월 홈런을 친 뒤 베이스를 돌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지난 2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인천 SK 와이번스와 서울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두산 포수 양의지가 좌월 홈런을 친 뒤 베이스를 돌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투수를 리드하는 포수가 이젠 공격까지 리드하고 있다. 각 팀 안방 마님들이 탄탄한 수비는 기본인데다 막강 화력까지 과시하면서 팀을 상위권으로 견인하고 있다.

팀 순위 1위 두산의 포수 양의지는 25일 현재 타율이 0.407로 타격 순위 2위를 달리고 있다. 개막 후부터 큰 기복 없이 4할 안팎의 타율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홈런도 4방이나 치는 등 장타율도 0.667로 5위권이다. 도루도 26경기에서 3개나 얻어내며 “포수는 발이 느리다”라는 편견을 씻어내고 있다.

SK 이재원도 공격에서 빼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시즌 타율 0.333으로 팀내 정규 타석을 채운 선수 중에는 제이미 로맥(0.366) 다음으로 높은 타율이다. 특히 25일 두산과의 경기에서는 패색이 짙던 9회말 천금 같은 동점 솔로 홈런을 터트리며 ‘문학 드라마’의 주인공 역할을 톡톡히 했다.

KIA 포수 김민식. KIA 제공
KIA 포수 김민식. KIA 제공

LG 유강남 역시 ‘21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펼치며 폭발적인 타격감을 자랑하고 있다. 25일 넥센전(3타수 무안타)에서 연속 안타 기록은 끊겼지만 25일까지 타율 7위(0.361)를 기록 중이다. 무엇보다 장타율 0.699로 10개 구단 주전 포수 가운데 가장 강력한 슬러거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4위 KIA는 지난해 SK에서 데려온 김민식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0.345의 높은 타율은 물론이거니와, 득점권 타율이 0.429에 병살타가 하나도 없어 ‘공포의 8번 타자’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반면, 주전 포수가 부상으로 결장 중이거나 확실한 주전 포수가 없는 팀들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KT는 16경기에서 타율 0.325에 홈런 4방을 터뜨리며 매서운 불방망이를 뽐내던 이해창이 17일 발목 부상으로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되면서 가파르게 하락세를 걷고 있다.

한화도 포수 최재훈이 지난 18일 왼쪽 손목 부상으로 엔트리에서 빠지자마자 5연패를 당하며 단독 3위에서 중하위권으로 순위가 떨어졌다. 주전 포수 김태군이 경찰청에 입대한 NC도 하위권을 맴돌고 있고 삼성도 주전 포수 강민호(0.225)가 하루 빨리 부진에서 벗어나길 바라고 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