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김시우, RBC 헤리티지 1R 공동 10위
알림

김시우, RBC 헤리티지 1R 공동 10위

입력
2018.04.13 08:50
0 0
PGA투어 RBC 헤리티지 1라운드 공동 10위에 오른 김시우. AFP 연합뉴스
PGA투어 RBC 헤리티지 1라운드 공동 10위에 오른 김시우. AFP 연합뉴스

김시우(23)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RBC 헤리티지 1라운드를 공동 10위로 기분 좋게 출발했다.

김시우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하버 타운 골프 링크스(파71ㆍ7,081야드)에서 열린 PGA투어 RBC 헤리티지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담았다. 3언더파 68타를 적어낸 김시우는 선두에 4타 뒤진 공동 10위에 자리했다.

김시우는 2016년 윈덤 챔피언십에서 대회 사상 두 번째 어린 나이로 정상에 오르고, 지난해 ‘제5의 메이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최연소로 우승했다. 이후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지만, 이번 대회에서 투어 3승을 노린다.

지난주 시즌 첫 메이저인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출전해 공동 24위를 차지하며 자신감을 얻었다. 이번 시즌 PGA 투어에서는 세 차례 톱 10에 진입하며 우승을 노리고 있다.

무엇보다 이번 대회는 마스터스 다음 주에 열려 정상급 선수들 대부분이 휴식을 취한다는 점도 김시우에게는 좋은 기회다. 세계랭킹 10위 이내 선수 가운데에는 1위 더스틴 존슨(미국)만이 출전한다.

김민휘(26)와 ‘맏형’ 최경주(48)도 좋은 출발을 보였다. 10번 홀부터 출발한 김민휘는 처음 보기 2개로 시작했으나, 이후 보기는 1개로 막고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잡아내며 김시우와 함께 3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최경주는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69타를 기록하며 존슨 등과 함께 공동 20위에 자리했다. 안병훈(27)은 2오버파 73타, 강성훈(31)은 3오버파 74타로 하위권으로 처졌다.

선두 자리는 로리 사바티니(42ㆍ남아공)가 꿰찼다. PGA 투어 통산 6승의 사바티니는 버디만 7개를 잡아내는 깔끔한 플레이로 2위권에 두 타 앞선 7언더파를 기록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