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금호타이어 노사, 경영정상화 잠정합의… “상여금 일부 반납”
알림

금호타이어 노사, 경영정상화 잠정합의… “상여금 일부 반납”

입력
2018.03.31 19:08
0 0

2017∼2019년 임금도 동결…”조속한 경영정상화 이룰 것”

이동걸(왼쪽) 산업은행장과 조삼수 금호타이어 노조 대표지회장이 30일 오전 광주시청 비지니스룸에서 열린 '금호타이어 경영정상화 추진을 위한 간담회' 시작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동걸(왼쪽) 산업은행장과 조삼수 금호타이어 노조 대표지회장이 30일 오전 광주시청 비지니스룸에서 열린 '금호타이어 경영정상화 추진을 위한 간담회' 시작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외매각에 합의한 금호타이어 노사가 31일 상여금 일부 자진 반납을 골자로 한 경영정상화 방안에 잠정 합의했다.

금호타이어 노사는 이날 오후 열린 46차 본교섭에서 근로자 임금 조정 등의 자구노력을 담은 '경영정상화를 위한 노사특별합의서' 등에 잠정 합의했다.

2010년부터 워크아웃 5년 동안 임금 삭감을 했던 노조는 앞으로 2년간 상여금의 약 1/4을 반납하고 2017∼2019년 임금도 동결하기로 했다.

특별합의서에 따르면 노조원은 상여 800% 중 2018년분 250%를 반납하고 2019년 이후 200%를 반납한다.

상여 반납분은 2020년 이후 영업이익률(본사 기준)에 따라 단계적으로 환원하며 환원이 완료된 이후 영업이익률에 근거해 별도로 격려금을 통해 반납분을 보상해 주기로 했다.

또 일부 복리후생 항목의 운영을 중단하기로 했다.

광주·곡성공장의 경우 인력 운용을 통해 현재보다 생산성을 4.5% 높이기로 했으며, 연간 40일 휴무하되 20일은 무급으로, 20일은 통상임금의 50%만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노사는 이날 '2016년 단체교섭 합의서', '별도합의서', '경영정상화 합의 내용 이행 합의서', '산업은행 및 더블스타 확인서'에도 잠정 합의했다.

2016년 기준 기본급 1%만 인상하며, 지금껏 임금협상이 이뤄지지 않은 2017년을 포함해 2019년까지는 임금을 동결하기로 했다.

그동안 미뤄졌던 국내 공장 투자와 관련해서는 2019년 하반기부터 광주·곡성공장에 대한 단계적 설비투자를 시작하기로 했다.

산업은행과 더블스타는 금호타이어의 독립경영과 노동 3승계(노동조합·단체협약·고용)를 보장하고 국내공장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한 설비투자도 약속했다.

또 우리사주조합 또는 개별 임직원에게 스톡옵션을 부여하기로 했으며 경영위기를 극복하고 향후 발전을 위해 금호타이어 노사와 채권단 대표인 산업은행, 더블스타가 참여하는 미래위원회(가칭)도 구성하기로 했다.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은 "회사 정상화를 위해 힘을 모아준 노동조합과 사원들, 국민, 정부기관, 광주시청, 채권단 등에 감사드린다"며 "노사가 협력해 조속히 경영정상화를 이루고 국가와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금호타이어지회는 '경영정상화 관련 노사특별합의서'에 대해 4월 1일 오전 9시 광주공장 운동장 조합원 설명회를 진행하고 이날 오전 10시부터 낮 12시까지 조합원 찬반투표를 거쳐 확정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