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엄지영, 오달수 성추행 부인에 "아직도 그저 변명만 한다"
알림

엄지영, 오달수 성추행 부인에 "아직도 그저 변명만 한다"

입력
2018.03.31 09:40
0 0

연극배우 엄지영이 오달수의 인터뷰 기사와 관련해 언급했다. 스타한국 DB
연극배우 엄지영이 오달수의 인터뷰 기사와 관련해 언급했다. 스타한국 DB

오달수의 인터뷰를 접한 연극배우 엄지영이 그에 관한 생각을 밝혔다.

오달수는 지난 30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숙 중인 현 상황을 밝히며 그동안 불거진 성추행, 성폭행 의혹에 관해 언급했다.

오달수는 "그저 자숙할 뿐"이라고 하면서도 이 기사를 통해 자신이 성폭행을 한 적이 없으며 또한 성추행이 아니라 남녀 간의 사이에 있었던 감정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JTBC '뉴스룸'에 실명을 밝히며 출연해 오달수의 성추행을 폭로했던 엄지영은 오달수의 인터뷰 이후 다시 한 번 견해를 전했다.

엄지영은 "아직도 그저 변명만 하고 있다. 내게 제대로 된 사과의 연락도 없었다"며 "난 미투 고백 후 내 할 일을 하면서 살고 있다. 마음도 조금 편해졌다"고 말했다.

남도현 기자 blue@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전문]'결혼' 최지우, 손편지로 팬들에 감사 인사 "사랑과 응원 기억"

이효리, 제주4.3 희생자 추념식 내레이션 "흔쾌히 수락"

[전문]백퍼센트 서민우 사망, 소속사 측 "비통한 심정…슬픔 커"

홍석천, 보이스피싱 당했다 "돈 보냈는데 알고 보니 사기"

'무한도전' 유재석, 김제동父 산소 방문-박명수 최행호PD♥(종합)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